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보람튜브' 등 돌린 구독자, 구독자 비난 잇따라…무슨 일?

(출처='보람튜브' 캡처)
(출처='보람튜브' 캡처)

6살 유튜버의 수익이 공개되자 파장이 일었다.

23일 매일경제는 유튜브 컨텐츠 중 최대 광고수익을 올리고 있는 '보람튜브'의 가족회사가 강남 소재의 빌딩을 95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람튜브' 속 보람양은 6세로 가족들과 함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등 일상을 영상에 담아냈다. 이러한 영상으로 보람패밀리는 월 최소 36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일부 구독자들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췄다.

일부 구독자들은 해당 기사에 "구독 취소를 했다"라며 "돈을 쉽게 버는 것 같다" "상대적으로 박탈감 느낀다" "아이 노는 모습으로 돈 버는 건 별로다" "건물 사는데 구독자가 일조했으니 기부하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보람튜브' 구독자를 비난하는 일부 누리꾼의 댓글도 보였다. "구독자는 대부분 아이 엄마다"라며 "육아 힘들다고 영상만 틀어주는 듯"이라며 구독자를 비난하기도 했다.

반면 "보람튜브가 노력 없이 돈을 버는지 노력한 건지 어떻게 아느냐" "블루오션을 개척한 것은 칭찬해야한다" "시대 변화에 과감히 도전해 성공한 사례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16,000
    • +4.68%
    • 이더리움
    • 225,700
    • +1.85%
    • 리플
    • 324
    • +2.85%
    • 라이트코인
    • 90,300
    • +0.61%
    • 이오스
    • 4,350
    • +1.87%
    • 비트코인 캐시
    • 377,600
    • +1.07%
    • 스텔라루멘
    • 92.3
    • +1.76%
    • 트론
    • 21.4
    • +2.88%
    • 에이다
    • 69.7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100
    • +1.6%
    • 모네로
    • 100,400
    • +4.09%
    • 대시
    • 145,500
    • +2.17%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0.14%
    • 70.1
    • +2.78%
    • 제트캐시
    • 68,800
    • +0.73%
    • 비체인
    • 6
    • -2.75%
    • 웨이브
    • 1,863
    • +15.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46%
    • 비트코인 골드
    • 16,880
    • +1.19%
    • 퀀텀
    • 2,866
    • +1.59%
    • 오미세고
    • 1,419
    • +3.57%
    • 체인링크
    • 3,020
    • +1.51%
    • 질리카
    • 12.9
    • +3.2%
    • 어거
    • 13,81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