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현미ㆍ김현아 '일산 집값' 공방전…미리보는 총선?

틈만 나면 부동산 설전 이유는? 내년 총선 지역구 대결 '유력'

초선 의원이 돌직구를 날리면, 3선 출신 장관이 맞받아치는 형국이다. 두 사람은 부동산 문제를 놓고 틈만 나면 설전을 벌이기 일쑤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현아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얘기다.

이번엔 일산 집값을 쟁점으로 두 사람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 의원이 선공을 날렸다.

국회와 국토부에 따르면 김 의원실은 최근 유튜브에 ‘일산과 분당의 불공평한 공시가격 현실화율’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국토부 공시가 산정의 불공정성을 지적했다. 일산과 분당이 비슷한 시기에 조성됐는데도 공시가격 현실화율(실거래가 반영률)은 10%포인트 이상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영상에서 “2018년 기준 고양 일산서구의 공시가 현실화율은 72%인데 비해 분당구는 60.7%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3기 신도시 개발 공급 폭탄으로 고양시 자산가치 하락이 우려되는데도 재산세까지 더 많이 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일산지역의 ‘3기 신도시 반대’ 여론에 힘을 보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19일 김 의원이 사용한 공시가 현실화율 산정 방식이 명백한 통계 오류라는 반박 자료를 냈다. 이 자료에 따르면 공시가(분자)를 시세(분모)로 나눈 공시가 현실화율은 분자·분모 모두 유형(아파트·연립·다세대 등)이나 표본 수 및 비교 시점이 같아야 한다. 그런데 김 의원이 주장하는 현실화율 통계는 분자와 분모가 서로 다른 데이터를 쓰는 오류를 범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반박에 김 의원은 20일 유튜브에 ‘공시가격 현실화율 산식 공개, 김현미 장관님 보고 계시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일산과 분당 개별 물건의 공시가 현실화율은 여전히 큰 차이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공시가 현실화율의 분모로 활용하는 ‘시세’가 정확히 어떤 것인지 공개하라고 국토부에 요구했다.

앞서 김 장관과 김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도 부동산 정책과 지역구 출마 여부 등을 놓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김 의원은 일산 집값을 거론하며 “비슷한 시기에 시작한 분당 주택 가격이 일산의 두 배를 넘는다”며 “노력만 마시고 뭘 좀 완성해내라”고 공격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제가 국회의원 8년 하면서 일산에 2개의 지하철을 착공하고 지하철 1개 노선을 연장했으며 2개 철도 노선도 확정했다”고 받아쳤다.

노골적인 총선 견제도 이뤄졌다. “현 지역구(일산서구) 그대로 내년 총선에 나가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김 장관은 “예. 김 의원님도 (일산 서구에) 자주 다니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날선 분위기를 자아냈다.

두 사람의 피 튀기는 설전은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둔 신경전이 아니겠느냐는 얘기도 나온다. 현역 의원인 김 장관이 재출마 뜻을 밝힌 상태에서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일산서구에 총선 도전장을 던진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일산 집값 침체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자 한국당에선 부동산 전문가인 김 의원이 대항마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정치권 관계자는 "건설산업연구원 실장 출신인 김 의원이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저격수 역할을 하면서 김 장관과 자연스럽게 대립각을 형성해왔다"며 "한국당이 김 장관에 대한 ‘맞불’ 차원으로 일산서구에 김 의원을 내보낼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19,000
    • +2.74%
    • 이더리움
    • 224,900
    • +0.13%
    • 리플
    • 324
    • +2.2%
    • 라이트코인
    • 90,500
    • -0.54%
    • 이오스
    • 4,350
    • +0.67%
    • 비트코인 캐시
    • 377,100
    • -0.55%
    • 스텔라루멘
    • 92.4
    • +1.42%
    • 트론
    • 21.3
    • +1.42%
    • 에이다
    • 69.6
    • +4.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700
    • +0.06%
    • 모네로
    • 100,700
    • +3.6%
    • 대시
    • 145,100
    • +1.89%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0.73%
    • 70.1
    • +2.18%
    • 제트캐시
    • 68,800
    • +1.25%
    • 비체인
    • 6.05
    • -0.81%
    • 웨이브
    • 1,902
    • +17.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45%
    • 비트코인 골드
    • 16,890
    • +2.17%
    • 퀀텀
    • 2,874
    • +1.3%
    • 오미세고
    • 1,418
    • +1.79%
    • 체인링크
    • 3,016
    • +0.63%
    • 질리카
    • 12.8
    • +1.58%
    • 어거
    • 13,81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