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LH, 하남 교산 등 신규 공공주택지 ‘기업인 재정착’ 지원 추진

설문 등을 통해 맞춤형 대책 및 영세 소상공인 위한 상생형 대책 등 모색

▲LH는 18~19일 이틀간 하남 벤처센터 및 LH서울지역본부에서 ‘공공주택지구 공익성 강화를 위한 포용적 기업이전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용역 착수보고회 참석자들이 용역수행 기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H)
▲LH는 18~19일 이틀간 하남 벤처센터 및 LH서울지역본부에서 ‘공공주택지구 공익성 강화를 위한 포용적 기업이전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용역 착수보고회 참석자들이 용역수행 기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규 공공주택지구 내 기업인의 재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다.

21일 LH에 따르면 지난 18~19일 이틀간 하남 벤처센터 및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지자체, 기업인 대표, 민간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주택지구 공익성 강화를 위한 포용적 기업이전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가 개최됐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에서 수행하는 이번 용역은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 공공주택지구 내 기업 종사자의 조기 재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됐다. 과업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2개월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LH가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를 건립‧운영하는 방안을 비롯해 이전기업을 위한 산업단지 조성 및 인근 산업단지 알선, 기업지원 프로그램 발굴 등 기업의 재정착을 도모하는 여러 사업방식을 검토한다.

특히 기존과 차별화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원주민과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현황조사 및 설문을 선행해 수요자들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대책’을 수립한다.

또 창고 임차인 등 영세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상생형 대책’을 마련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포용적 기업이전대책’에 주력할 계획이다.

LH는 이번 연구용역 이외에도 사업시행자, 지자체, 기업인 및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소통과 의견수렴 창구를 만들기로 했다.

LH 관계자는 “공익사업 추진에 따라 생업의 터전을 상실하게 되는 지구 내 기업인들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적절한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48,000
    • +0%
    • 이더리움
    • 237,400
    • +0%
    • 리플
    • 330
    • +0%
    • 라이트코인
    • 91,650
    • +0%
    • 이오스
    • 4,381
    • +0%
    • 비트코인 캐시
    • 382,800
    • +0%
    • 스텔라루멘
    • 93.7
    • +0%
    • 트론
    • 21.3
    • +0%
    • 에이다
    • 7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600
    • +0%
    • 모네로
    • 103,000
    • +0%
    • 대시
    • 148,1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285
    • +0%
    • 79.7
    • +0%
    • 제트캐시
    • 71,900
    • +0%
    • 비체인
    • 6.01
    • +0%
    • 웨이브
    • 1,74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0%
    • 비트코인 골드
    • 16,760
    • +0%
    • 퀀텀
    • 3,099
    • +0%
    • 오미세고
    • 1,455
    • +0%
    • 체인링크
    • 3,215
    • +0%
    • 질리카
    • 13
    • +0%
    • 어거
    • 15,28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