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욕증시, 연준 공격적 완화 기대로 상승…다우 0.01%↑

뉴욕증시가 18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블루칩 중심의 다우지수는 전일 대비 3.12포인트(0.01%) 상승한 2만7222.97로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는 10.69포인트(0.36%) 오른 2995.11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2.04포인트(0.27%) 높은 8207.24로 각각 장을 마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으로 통화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증시를 지탱했다고 CNBC방송은 설명했다. 다만 기업실적과 미·중 무역상태 교착에 대한 우려는 증시 상승세를 제한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 옹호 발언을 내놓으면서 연준이 이달 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25%포인트보다 더 큰 폭으로 금리를 낮출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졌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날 센트럴뱅크리서치어소시에이션의 연례 총회 연설에서 “금리 여력이 충분할 때는 잠재적인 경기후퇴를 좀 더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관망세를 취하면서 느리게 움직일 수 있다”며 “그러나 금리가 ‘제로금리제약(Zero Lower Bound·ZLB)’ 상황에 있거나 근접할 때는 경기둔화에 빠르게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미국 기준금리는 2.25~2.50%로, 제로(0)% 위에 있지만 과거 경기확장시기와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편이다.

윌리엄스 총재는 자신이 선호하는 금리 인하 폭이 어느 정도인지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연방기금 금리(FF) 선물시장에서 트레이더들은 이달 금리 0.25%포인트 인하 가능성을 100%, 0.50%포인트 인하는 38%로 각각 예상하고 있다.

기업 실적은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전날 미국 가입자 수가 8년 만에 감소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발표한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 주가는 10% 이상 폭락했다.

모건스탠리는 예상보다 좋은 분기 실적에 주가가 1.5% 올랐다.

에드워드 존스의 케이트 워른 투자전략가는 “우리는 기업이 실적을 이길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긍정적이지만 아주 긍정적이지는 않다”며 “그러나 연준이 금리를 낮출 가능성이 있어서 미국 주식에 여전히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밤 중국 협상 대표들과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지만 무역 이슈에서 여전히 복잡한 문제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날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제재 완화 문제로 무역협상이 교착 상태에 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화웨이는 협상의 주제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23,000
    • +3.03%
    • 이더리움
    • 225,400
    • +0.53%
    • 리플
    • 324
    • +2.2%
    • 라이트코인
    • 90,350
    • -0.55%
    • 이오스
    • 4,350
    • +0.55%
    • 비트코인 캐시
    • 377,100
    • -0.18%
    • 스텔라루멘
    • 92.4
    • +1.42%
    • 트론
    • 21.3
    • +1.91%
    • 에이다
    • 69.6
    • +4.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000
    • +0.24%
    • 모네로
    • 100,700
    • +3.22%
    • 대시
    • 144,9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0.44%
    • 70.1
    • +2.18%
    • 제트캐시
    • 68,800
    • +1.25%
    • 비체인
    • 6.05
    • -0.81%
    • 웨이브
    • 1,907
    • +18.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45%
    • 비트코인 골드
    • 16,890
    • +2.17%
    • 퀀텀
    • 2,874
    • +1.3%
    • 오미세고
    • 1,420
    • +1.79%
    • 체인링크
    • 3,024
    • +0.9%
    • 질리카
    • 12.8
    • +1.58%
    • 어거
    • 13,81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