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두언 가정사 고백, "父 국회의원 운전기사였다"…재혼한 아내와 일식집 운영 계기는?

▲17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두언 전 의원(62)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의 가정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올해 2월 연합뉴스TV를 통해 가정사를 돌이켜보며, 재혼한 아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아버지가 국회의원 운전기사였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국회의원 어떻게 되는지 고민했다"라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말 서울 마포구에 일식집을 개업하며 삶에 대한 새로운 의지를 다졌다.

정 전 의원은 당시 "재혼한 아내가 일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다"면서 "경영 전반은 아내가 하고 나는 셔터맨을 맡는다. 예순이 다 됐으니 먹고살기 위해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내 구모씨는 영상 인터뷰에서 남편에 대해 "남편은 순수한 어린아이 같은 사람? 돌려 말할 줄도 모른다"라며 "방송 보면서 조마조마할 때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서도 다정다감하고 말씀이 유쾌하고 잘 웃고 이렇지는 않는다. 그런데 따뜻한 정이 항상 느껴지는 그런 분이다"라며 "거짓말을 잘 못 한다. 나한테도 조금 돌려 말했으면 하는 것이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부인은 이날 오후 3시 58분께 정 의원이 자택에 써둔 유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다'라며 유족의 뜻에 따라 부검은 실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10,000
    • +2.67%
    • 이더리움
    • 224,900
    • +0.08%
    • 리플
    • 323
    • +1.89%
    • 라이트코인
    • 90,550
    • -0.49%
    • 이오스
    • 4,350
    • +0.55%
    • 비트코인 캐시
    • 376,900
    • -0.6%
    • 스텔라루멘
    • 92.4
    • +1.76%
    • 트론
    • 21.4
    • +1.9%
    • 에이다
    • 69.7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700
    • -0.36%
    • 모네로
    • 100,700
    • +3.65%
    • 대시
    • 144,700
    • +1.61%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0.73%
    • 70.1
    • +0.86%
    • 제트캐시
    • 68,800
    • +1.25%
    • 비체인
    • 6.05
    • -0.81%
    • 웨이브
    • 1,902
    • +17.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45%
    • 비트코인 골드
    • 16,890
    • +2.17%
    • 퀀텀
    • 2,874
    • +1.3%
    • 오미세고
    • 1,418
    • +1.79%
    • 체인링크
    • 3,016
    • +0.36%
    • 질리카
    • 12.8
    • +1.58%
    • 어거
    • 13,85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