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필로시스헬스케어, 필로시스 대주주 지위확보… “헬스케어 사업전망 청신호”

필로시스헬스케어가 주식 인수를 통해 필로시스의 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양사는 상호 간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토탈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공시를 통해 필로시스 주식 394만1000주(지분율 13.16%)를 양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수금액은 190억 원으로, 지난해 연결 총자산의 43.72% 규모다.

이번 지분 인수를 기점으로 필로시스헬스케어의 신규 사업 추진은 한 층 탄력받을 전망이다. 최인환 필로시스헬스케어 대표 등 필로시스에서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임원들은 이미 주요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5월 23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필로시스의 주요 경영진을 대표이사와 임원으로 영입하면서 바이오, 의료기기, 헬스케어 등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정관 변경을 결정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토탈 헬스케어 서비스를 목표로 다변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에 기반한 신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다변화된 사업부문 가운데 혈당측정 기반 서비스 및 병원 연계 서비스 등 상당 부분이 필로시스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양사의 긴밀한 협업이 중요한 시점에서 이번 지분인수를 통한 대주주 확보는 의미가 크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필로시스는 혈당 측정 및 체외진단기 전문 기업으로 병원용 전문 혈당측정기뿐 아니라 세계 최초로 iOS와 Android OS(갤럭시) 모두에서 동작하는 스마트폰 연동 혈당측정기를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전 세계에서 최초로 혈장을 분리해 혈당을 측정하는 초정밀 혈당측정기 개발에 성공할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2014년 연 62억 원에 불가하던 매출액은 지난해 308억 원으로 5배가량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도 25% 수준으로 실적 성장성 또한 뛰어나다.

회사 관계자는 “두 회사 모두 대사질환 및 대사증후군 등 고령화에 따른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하고 있어 이번 지분인수를 통한 대주주 지위 확보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필로시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핵심 경쟁력을 보유한 혈당측정기 사업은 물론 스마트 케어, 실버케어, 의약품 유통 등 토탈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필로시스와의 협업을 통해 핵심 경쟁력을 보유한 혈당측정기 사업뿐 아니라 스마트케어 사업추진과 제약사 인수, 실버케어, 병원 의료제품 유통 등을 통해 종합 헬스케어 서비스 공급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신규사업들은 시장조사 및 성장전략 수립이 완료된 상황으로 필로시스 지분인수를 기점으로 관련 성과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76,000
    • -2.3%
    • 이더리움
    • 223,000
    • -0.71%
    • 리플
    • 321
    • +1.58%
    • 라이트코인
    • 89,700
    • -1.1%
    • 이오스
    • 4,281
    • -1.67%
    • 비트코인 캐시
    • 370,000
    • -1.49%
    • 스텔라루멘
    • 92.8
    • +0.97%
    • 트론
    • 21.1
    • +0%
    • 에이다
    • 69.5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000
    • -2.87%
    • 모네로
    • 99,050
    • -1.24%
    • 대시
    • 145,1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6,675
    • -1.11%
    • 71
    • +1.86%
    • 제트캐시
    • 69,900
    • +1.01%
    • 비체인
    • 5.99
    • +0.16%
    • 웨이브
    • 1,816
    • -7.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
    • +0%
    • 비트코인 골드
    • 16,930
    • +0.23%
    • 퀀텀
    • 3,055
    • +6.81%
    • 오미세고
    • 1,438
    • +2.71%
    • 체인링크
    • 3,346
    • +11.57%
    • 질리카
    • 13.4
    • +5.51%
    • 어거
    • 14,380
    • +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