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화재청,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위한 노력…배익기 “최소 천억은 줘야”

(출처=YTN 캡처)
(출처=YTN 캡처)

문화재청이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를 위해 배익기(56) 씨를 계속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백익기 씨가 문화재정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최종 패소하면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강제 회수가 가능해졌다.

배 씨는 고서적 수입판매상으로 2008년 골동품 판매상 조 씨로부터 고서적 2박스를 약 30만 원에 구입하며 상주본을 빼돌렸다. 조 씨가 이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법적 분쟁이 시작됐고 대법원은 2011년 조 씨의 손을 들어줬다. 조 씨는 이듬해 소유권을 국가에 넘겼다.

문화재정은 이 판결을 근거로 상주본 강제회수에 나섰다. 그러자 배 씨는 국가를 상대로 강제 집행을 막아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과거 상주본을 훔친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으니 소유권은 자신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배 씨가 소송에서 패소하면서 상주본의 소유권은 문화재청에 있음이 확인됐다. 강제회수가 가능해진 상황이지만 배 씨가 상주본의 행방을 밝히지 않고 있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문화재청은 “당장 강제 집행은 없지만 배 씨와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다. 17일에 직접 만나 자진 반환 논의를 할 것”이라며 “3회 이상 독촉 문자를 발송해도 돌려주지 않으면 문화재 은닉 및 훼손죄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상주본이 국가 소유로 확정됐지만 배 씨는 넘겨줄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상주본의 가치가 1조 원에 이르는 만큼, 최소 천억 원은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63,000
    • +0.77%
    • 이더리움
    • 235,900
    • +4.89%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93,700
    • +3.19%
    • 이오스
    • 4,506
    • +3.63%
    • 비트코인 캐시
    • 388,000
    • +3.02%
    • 스텔라루멘
    • 97.2
    • +5.42%
    • 트론
    • 22.1
    • +3.75%
    • 에이다
    • 72.8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73%
    • 모네로
    • 101,900
    • +1.9%
    • 대시
    • 149,4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01%
    • 74
    • +5.56%
    • 제트캐시
    • 71,700
    • +4.59%
    • 비체인
    • 6.11
    • +0.16%
    • 웨이브
    • 1,823
    • +4.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84%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2.9%
    • 퀀텀
    • 3,185
    • +6.23%
    • 오미세고
    • 1,508
    • +7.25%
    • 체인링크
    • 3,403
    • +11.35%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50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