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신평, 현대·기아차 신용등급 ‘부정적’ 유지

KMI 등급 하향가능성 확대요건 부합

(제공=한국신용평가)
(제공=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는 25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각각 AAA/부정적 및 AA+/부정적으로 유지했다.

한신평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8년 4분기, 2019년 1분기 차량부문 매출액이 각각 20조4000억 원(+9.3%) 및 18조6000억 원(+7.0%)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이 기간 차량부문 영업이익(연결조정 포함)은 각각 5000억 원 수준에 그쳤다.

한신평이 제시하는 주요모니터링지표(KMI)의 등급 하향가능성 확대 요건(상각전영업이익(EBITDA) 마진율 10% 미만)에 부합하고 있다. 중국 지역 실적 부진도 심화됐다.

기아차는 1분기 영업이익이 5930억 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증가(+55.2%)했다. 이는 노조와의 통상임금 소송 합의에 따른 비용 환입 효과(약 2800억 원)가 일시적으로 반영된 결과다.

이를 제외할 경우 2018년 4분기 및 2019년 1분기 영업이익은 각각 3000억~4000억 원 수준이다. KMI의 등급 하향가능성 확대 요건(EBITDA 마진율 8% 미만)에 부합한다.

한신평은 “올해 들어 글로벌 시장 대부분의 완성차 수요가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대규모 비용부담이나 현금 유출이 수반될 수 있는 자동차 패러다임 및 기술·규제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이에 따른 영업·재무적 영향 등도 중요한 점검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53,000
    • +0%
    • 이더리움
    • 236,700
    • +0%
    • 리플
    • 330
    • +0%
    • 라이트코인
    • 91,800
    • +0%
    • 이오스
    • 4,379
    • +0%
    • 비트코인 캐시
    • 382,700
    • +0%
    • 스텔라루멘
    • 93.6
    • +0%
    • 트론
    • 21.3
    • +0%
    • 에이다
    • 7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700
    • +0%
    • 모네로
    • 103,200
    • +0%
    • 대시
    • 146,9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165
    • +0%
    • 78.4
    • +0%
    • 제트캐시
    • 70,900
    • +0%
    • 비체인
    • 6.02
    • +0%
    • 웨이브
    • 1,74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
    • 비트코인 골드
    • 16,740
    • +0%
    • 퀀텀
    • 3,073
    • +0%
    • 오미세고
    • 1,456
    • +0%
    • 체인링크
    • 3,156
    • +0%
    • 질리카
    • 13
    • +0%
    • 어거
    • 15,3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