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중간배당 실시 상장사 늘었다

최근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상장사들이 중간배당을 늘리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 전망으로 저금리 기조가 확산되며 갈 곳 잃은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기준 14일까지 중간배당(분기배당 포함) 권리주주 확정을 위해 주주명부폐쇄 결정을 공시한 코스피 34곳, 코스닥 15곳 등 총 49곳이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코스피 32곳과 코스닥 14곳 등 총 46곳)와 비교해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중간배당 기준일이 이달 말까지라는 점을 고려하면 배당을 실시하는 회사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배당을 예고한 회사는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 현대차, 현대모비스,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포스코(POSCO), 에쓰오일(S-Oil), 롯데지주, 웅진코웨이, 하나금융지주, 두산, 오렌지라이프 등이다. 코스닥에서는 리드코프, 위닉스, 코웰패션, 해마로푸드서비스, 에코마케팅, 레드캡투어, 삼양옵틱스, 청담러닝 등이다.

이중 지난해 중간배당을 하지 않았던 회사는 롯데지주, 현대모비스, 코웰패션, 해마로푸드서비스, 에코마케팅 등이다.

중간배당금액 자체도 늘었다. 코스피 상장사의 중간배당금은 2016년 9281억 원, 2017년 4조6031억 원, 지난해 9조556억 원을 기록했다. 코스닥 상장사도 같은 기간 255억 원에서 504억 원까지 두배 가까이 늘었다.

또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확대로 기관투자자가 의결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면서 배당 기대감도 커졌다. 배당을 늘리는 기업은 주가 수익률도 좋은 것으로 분석된다. 대신증권이 2011년 이후 배당수익률이 코스피 평균보다 높고 주당 배당금이 전년 대비 20% 이상 늘어난 기업군을 분석한 결과 연평균 주가 수익률은 15.4%에 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00,000
    • +0.65%
    • 이더리움
    • 234,600
    • +4.87%
    • 리플
    • 341
    • +5.9%
    • 라이트코인
    • 93,800
    • +3.58%
    • 이오스
    • 4,500
    • +4.5%
    • 비트코인 캐시
    • 387,500
    • +3.19%
    • 스텔라루멘
    • 95.4
    • +3.92%
    • 트론
    • 21.8
    • +3.31%
    • 에이다
    • 72.9
    • +5.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000
    • +1.04%
    • 모네로
    • 101,500
    • +1.19%
    • 대시
    • 148,500
    • +3.19%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16%
    • 72.9
    • +3.99%
    • 제트캐시
    • 71,100
    • +3.87%
    • 비체인
    • 6.1
    • +0.82%
    • 웨이브
    • 1,860
    • +6.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37%
    • 비트코인 골드
    • 17,110
    • +1.06%
    • 퀀텀
    • 3,182
    • +8.41%
    • 오미세고
    • 1,511
    • +7.08%
    • 체인링크
    • 3,388
    • +12.7%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40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