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아차 결국 中 옌청 1공장 폐쇄… 합작사에 장기 임대

현대차 1공장 폐쇄와 함께 구조조정, 현지 전략형 스포티지는 2공장 이관

중국시장 판매부진에 시달려온 기아자동차가 결국 옌청 1공장을 폐쇄한다.

현지 합작사 가운데 하나인 위에다그룹에 장기 임대하기로 결정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현지 합작사 가운데 하나인 위에다(悅達) 그룹에 장쑤성 옌청 1공장을 장기임대 형태로 넘긴다.

연산 14만 대 규모의 이곳은 지난 2002년 기아차가 50%를 투자하고 둥펑(東風)과 위에다그룹이 각각 25%씩을 투자해 세운 공장이다.

이곳 공장은 이달까지 기아차를 생산한 뒤 문을 닫는다. 기아차는 옌청 1공장 폐쇄와 함께 1000명에 달하는 근로자를 전환배치한다.

이곳에서 생산해온 중국 전략형 SUV 즈파오(한국명 스포티지) 생산도 2공장으로 이관한다.

이후 설비 교체 과정을 거처 2021년부터 위에다그룹이 전기차 위탁생산 공장으로 운영한다.

앞서 둥펑위에다기아는 지난 3월 온라인 계정을 통해 1공장의 구조조정 방안과 관련해 “둥펑과 위에다, 기아 등 주주들이 의견을 교환한 결과 1공장에 대한 구조조정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아차는 2017년부터 본격적인 현지 판매부진에 시달렸다.

이 무렵, 내연기관차 판매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순수 전기차는 성장 중이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현지에서 한국산 배터리 인증 문제로 전기차 판매에 고전하고 있다.

지난달에도 중국 전체 자동차 판매는 158만2000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12.5% 급감했으나 전기차는 약 9만4000대로 1.6% 증가했다.

결국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수립한 올해 중국판매 목표인 86만 대와 43만 대를 하향 조정할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양적성장 대신 글로벌 주요 지역별로 수익성 회복을 위한 질적 성장을 추진 중이고 중국시장 효율화 작업도 이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중국 현지에서 판매부진에 시달려온 기아차가 장쑤성 옌청 1공장 문을 닫는다. 사진은 2012년 준공한 3공장 조감도. (사진제=기아차)
▲중국 현지에서 판매부진에 시달려온 기아차가 장쑤성 옌청 1공장 문을 닫는다. 사진은 2012년 준공한 3공장 조감도. (사진제=기아차)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67,000
    • -1.93%
    • 이더리움
    • 249,400
    • -3.56%
    • 리플
    • 332
    • -4.05%
    • 라이트코인
    • 84,900
    • -3.63%
    • 이오스
    • 4,600
    • -3.26%
    • 비트코인 캐시
    • 362,500
    • -2.61%
    • 스텔라루멘
    • 80.8
    • -6.16%
    • 트론
    • 20.6
    • +1.48%
    • 에이다
    • 70.1
    • -3.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800
    • -2.24%
    • 모네로
    • 81,950
    • -1.86%
    • 대시
    • 110,100
    • -3%
    • 이더리움 클래식
    • 7,180
    • -1.44%
    • 85
    • -3.63%
    • 제트캐시
    • 63,100
    • -0.94%
    • 비체인
    • 5.62
    • -2.43%
    • 웨이브
    • 2,002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4.13%
    • 비트코인 골드
    • 13,000
    • -3.13%
    • 퀀텀
    • 2,734
    • -1.94%
    • 오미세고
    • 1,299
    • -3.42%
    • 체인링크
    • 2,151
    • -2.71%
    • 질리카
    • 11.8
    • -3.28%
    • 어거
    • 12,51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