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웅제약, 연세대와 난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 추진…2022년 1상 목표

(사진제공=대웅제약)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자체개발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소음성 난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오픈컬래버레이션의 일환으로 올해 1월 연세대학교와 연구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개발계약을 체결하고, 2022년까지 소음성 난청 치료제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 1상을 목표로 본격적인 연구 개발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과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혁신신약파이프라인발굴사업에 최종 선정돼 정부로부터 후보물질 도출​ 연구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이온채널은 생체막 내외의 이온을 통과시키는 막단백질이다. 이온의 이동은 생체에 전기신호를 발생시키고 신경흥분 등 많은 신호전달에 관여해 신경계질환, 암 등 다양한 질환에서 신약 개발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명확한 작용분석을 위해서는 고난도의 패치클램프를 이용한 전기생리학 평가법이 필요하다.

대웅제약의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은 명확한 작용분석과 정확도를 높인 전기생리학적 평가법으로, 형광 기반 평가법(HTS)-오토 패치클램프(Semi-HTS)-매뉴얼 패치클램프를 연결한 혁신기술이다. 대웅제약은 이 기술의 노하우를 현재 임상 1상 준비 중인 혁신신약 ‘Nav1.7 만성통증 치료제’ 연구에 적용한 데 이어 새로운 혁신신약 난청치료제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연세대학교 이비인후과는 난청환자 유전자를 분석해 난청 치료제 타깃을 세계 최초로 발굴해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동물 모델과 기반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대웅제약과 오픈컬래버레이션에 나서는 최재영ㆍ정진세 교수 연구팀은 지난 5년간 다양한 난청환자들의 인구통계학적 데이터베이스와 전체염기서열 분석 등을 통한 정확한 병인 기전을 규명해 정밀의료를 시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향후 개발될 혁신신약들의 임상 적용에 최적화된 난청 정밀의료 센터도 준비 중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가진 이온채널 플랫폼의 강점과 연세대학교의 난청 질환에 대한 기술이 만나 강력한 오픈컬래버레이션 시너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강력한 효능과 넓은 안전성을 확보한 신약 개발로 환자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혁신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구축에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음성 난청은 인구의 고령화와 환경 소음의 증가로 보건사회학적으로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질환이다. 2017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보고에 따르면 전 세계 보청기 시장은 약 50조 원이며, ​소음성 난청 환자는 2018년 4억6000만 명에서 2050년 10억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현재 보청기 이외 치료 의약품이 전무해 신약이 개발되면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95,000
    • +5.51%
    • 이더리움
    • 324,300
    • +3.41%
    • 리플
    • 496
    • +2.69%
    • 라이트코인
    • 161,000
    • -0.61%
    • 이오스
    • 8,430
    • +6.23%
    • 비트코인 캐시
    • 512,000
    • +3.43%
    • 스텔라루멘
    • 165
    • +3.77%
    • 트론
    • 38.4
    • +1.31%
    • 에이다
    • 12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7,200
    • +1.43%
    • 모네로
    • 112,500
    • +1.8%
    • 대시
    • 195,30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10,390
    • +2.66%
    • 156
    • +2.63%
    • 제트캐시
    • 115,800
    • +1.57%
    • 비체인
    • 9.42
    • +0.85%
    • 웨이브
    • 3,269
    • +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1
    • +0.95%
    • 비트코인 골드
    • 32,440
    • +3.18%
    • 퀀텀
    • 4,335
    • +4.88%
    • 오미세고
    • 2,620
    • +3.59%
    • 체인링크
    • 2,058
    • -9.09%
    • 질리카
    • 28.4
    • +0%
    • 어거
    • 28,370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