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GS리테일 "지역 사회 나눔 플랫폼으로 거듭나...8년간 43억 기부"

(사진제공=GS리테일)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이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GS리테일은 식품 나눔을 통한 저소득 계층을 지원하고자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푸드뱅크사업단에 총 9000만 원 상당의 공화춘 라면 6만7000여 개를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GS리테일은 2011년부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푸드뱅크에 식품을 기부하는 ‘푸드뱅크 식품 기부’ 활동을 해왔는데, 지난해 말까지 8년간 약 43억 원 어치의 식품을 기부하는 등 연간 5억 원 수준의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이와 같은 식품 기부활동을 시작한 것은 취약계층의 생존과 직결되는 식생활 문제의 해결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또한, 2017년 2월부터 식품 기부 관련 법이 개정되며 기부 식품 제공 사업장인 푸드뱅크의 기부 대상이 식품에서 생활용품까지 확대된 이래, GS리테일의 헬스앤뷰티(H&B)사업부 랄라블라도 생활용품 기부에 동참하는 등 지원 물품의 폭을 넓히고 있다.

GS25와 GS수퍼마켓, 랄라블라에서 푸드뱅크에 기부가 가능한 공산품, 가공식품, 생활용품 등의 품목들은 매월 2회 선별 작업을 마친 후, 각 담당 물류센터가 일괄 수거해 푸드뱅크에 전달된다.

또한 야채와 과일, 축산물 등의 식품, 유제품과 같은 신선식품은 지역 내의 푸드뱅크에서 GS리테일의 각 점포에 방문해 직접 기부 물품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밖에도 GS리테일은 전국에 구축된 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해 우리 사회의 소외 계층을 위한 지원활동과 지역친화활동, 재해재난 구호지원활동 등을 펼쳐나가고 있다.

박정현 GS리테일 조직문화서비스팀 팀장은 “GS리테일의 1만3800여 점포는 단순 소매점으로의 기능을 뛰어넘어 지역 사회의 공헌자와 일상의 나눔 플랫폼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유통 기업의 사회공헌 선순환 모델로서 역할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018,000
    • +0%
    • 이더리움
    • 241,100
    • +0%
    • 리플
    • 335
    • +0%
    • 라이트코인
    • 93,150
    • +0%
    • 이오스
    • 4,444
    • +0%
    • 비트코인 캐시
    • 387,000
    • +0%
    • 스텔라루멘
    • 95.5
    • +0%
    • 트론
    • 21.6
    • +0%
    • 에이다
    • 72.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000
    • +0%
    • 모네로
    • 105,500
    • +0%
    • 대시
    • 150,5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305
    • +0%
    • 83
    • +0%
    • 제트캐시
    • 71,850
    • +0%
    • 비체인
    • 6.13
    • +0%
    • 웨이브
    • 1,740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
    • 비트코인 골드
    • 16,950
    • +0%
    • 퀀텀
    • 3,186
    • +0%
    • 오미세고
    • 1,480
    • +0%
    • 체인링크
    • 3,247
    • +0%
    • 질리카
    • 13.2
    • +0%
    • 어거
    • 15,82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