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타다 "프리미엄 인가"… 서울시, '택시인가' 부인

서울시는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측이 전날 "'타다 프리미엄'의 서울시 택시인가를 받았다"고 밝힌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타다 프리미엄 등 고급택시 호출 중개사는 시의 별도 인가 대상이 아니다"라며 "일부 택시 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을 뿐 아직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택시 사업자가 타다 프리미엄으로 고급택시 영업을 하려면 면허전환 인가, 호출 중개사 가입 확인, 운임·요금 변경 승인절차를 거쳐야 할 뿐 시가 인가를 내줄 사안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시는 또 호출 중개사가 중개 수수료를 과도하게 올려받지 못하게끔 수수료를 1년에 5%, 최종 20% 이상 올리지 못하도록 하고 이를 어길 시 과태료 100만원을 부과하는 합의를 지난달 도출했다.

시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호출 중개사가 수수료를 10% 정도 받다가 시장을 독점한 뒤 30%까지 올린 사례도 있다"며 "기사 보호 차원에서 이런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앞서 타다 측은 전날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며 "이를 계기로 현재 서울에서 진행 중인 시범 서비스를 이달 내 정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54,000
    • +4%
    • 이더리움
    • 270,200
    • -0.62%
    • 리플
    • 375
    • -0.26%
    • 라이트코인
    • 107,200
    • +1.03%
    • 이오스
    • 5,070
    • -1.45%
    • 비트코인 캐시
    • 366,600
    • +4.62%
    • 스텔라루멘
    • 111
    • +0.9%
    • 트론
    • 28.8
    • -1.36%
    • 에이다
    • 95.6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600
    • +5.45%
    • 모네로
    • 99,300
    • +3.7%
    • 대시
    • 160,000
    • +3.89%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8.81%
    • 99.5
    • +2.57%
    • 제트캐시
    • 111,400
    • +9.1%
    • 비체인
    • 7.53
    • +3.29%
    • 웨이브
    • 2,531
    • -9.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1.73%
    • 비트코인 골드
    • 29,950
    • +2.92%
    • 퀀텀
    • 3,890
    • +1.56%
    • 오미세고
    • 1,828
    • -0.21%
    • 체인링크
    • 4,605
    • -2.08%
    • 질리카
    • 16.8
    • +0.59%
    • 어거
    • 19,960
    • +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