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잔혹한 범죄에 들끓는 민심 속 피의자 인권 보호?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유족의 외침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청원에 11만 명 넘게 동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남편의 목숨을 빼앗은 뒤 시체를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고유정에 대한 청원이 게재됐다. 자신이 피해자의 유가족임을 밝힌 작성자는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한다"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는 해당 청원은 12일 현재 약 11만 명의 국민들이 동의하며 피해자 유가족의 슬픔에 공감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 네티즌은 해당 청원글 내용 중 고유정의 이름이 수정됐음을 지적했다. 고유정의 이름이 익명 처리된 것.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측은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음을 밝혔다. 하지만 대중은 극악무도한 범죄자의 인권만 보호하는 데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일 제주 경찰청에서 열린 피의자 신상 공개 위원회를 통해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31,000
    • -1.12%
    • 이더리움
    • 261,500
    • -1.39%
    • 리플
    • 379
    • -0.78%
    • 라이트코인
    • 115,200
    • -3.83%
    • 이오스
    • 4,728
    • -2.87%
    • 비트코인 캐시
    • 357,700
    • -4.66%
    • 스텔라루멘
    • 115
    • +3.6%
    • 트론
    • 30.8
    • +3.7%
    • 에이다
    • 88.8
    • -3.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600
    • +4.33%
    • 모네로
    • 96,600
    • -1.07%
    • 대시
    • 153,300
    • +4%
    • 이더리움 클래식
    • 6,930
    • -2.8%
    • 92.2
    • -1.91%
    • 제트캐시
    • 98,100
    • -1.7%
    • 비체인
    • 7.49
    • +3.88%
    • 웨이브
    • 2,287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7.66%
    • 비트코인 골드
    • 28,960
    • -1.12%
    • 퀀텀
    • 3,656
    • -1%
    • 오미세고
    • 1,768
    • -1.33%
    • 체인링크
    • 4,394
    • +0.77%
    • 질리카
    • 16.6
    • +0.6%
    • 어거
    • 18,310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