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KCGI "조현민 전무 복귀, 책임경영 원칙 반하는 것"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KCGI가 12일 조현민 한진칼 전무 업무 복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CGI는 우선 조 전무로 인한 주주와 임직원의 피해가 막대하다고 주장했다.

KCGI는 "조 전무의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인해 2018년 4월부터 10일까지 6개월 동안 한진칼, 대한항공, 진에어, 한진,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 계열 상장사 5곳의 시가총액은 약 20% 폭락했다"며 "피해는 고스란히 한진그룹 주주들에게 돌아갔고 이로 인한 한진그룹 임직원의 사기저하와 그룹의 이미지 저하로 인한 손실은 숫자로 환산하기조차 어려운 수준"이라고 했다.

또한 조 전무가 '진에어 제재'의 원인 제공자라고 주장했다.

KCGI는 "진에어는 미국 국적자인 조 전무의 불법 등기임원 문제로 인해 2018년 항공사업 면허 취소 위기까지 몰렸고, 5월 2일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한 중국 운수권 추가 배분을 받지 못하는 등 지금까지도 국토교통부의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다"고 했다.

KCGI는 한진칼 이사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 또한 높였다.

KCGI는 "조 전무의 경영복귀와 관련해 한진칼의 이사회가 어떤 역할을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무는 신사업 개발 및 그룹 사회공헌 등 그룹 마케팅 관련 업무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CMO(Chief Marketing Officer) 역할을 맡는다고 하는데, 또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까지 굳이 조 전무를 선임한 배경이 의아할 따름"이라고 했다.

KCGI는 조 전무 복귀 결정이 책임 경영 원칙에 위반된다고 강조했다.

KCGI는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는 조 전무가 진에어의 외국인 불법 등기 등 각종 문제에 대한 수습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故 조양호 회장 사망 후 불과 2개월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며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15,000
    • +8.32%
    • 이더리움
    • 274,300
    • +6.98%
    • 리플
    • 376
    • +5.32%
    • 라이트코인
    • 107,300
    • +4.58%
    • 이오스
    • 5,155
    • +3.82%
    • 비트코인 캐시
    • 367,700
    • +12.65%
    • 스텔라루멘
    • 114
    • +8.57%
    • 트론
    • 29
    • +4.31%
    • 에이다
    • 97.5
    • +7.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500
    • +16.25%
    • 모네로
    • 101,500
    • +7.57%
    • 대시
    • 166,400
    • +14.12%
    • 이더리움 클래식
    • 6,910
    • +8.81%
    • 101
    • +9.66%
    • 제트캐시
    • 108,000
    • +8.87%
    • 비체인
    • 7.63
    • +4.23%
    • 웨이브
    • 2,750
    • +34.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
    • +8.95%
    • 비트코인 골드
    • 29,700
    • +6.29%
    • 퀀텀
    • 3,916
    • +8.89%
    • 오미세고
    • 1,874
    • +8.19%
    • 체인링크
    • 4,640
    • +4.38%
    • 질리카
    • 16.9
    • +4.96%
    • 어거
    • 19,910
    • +10.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