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파홀딩스, 온코섹 4분기 호주 흑색종 치료제 판매 예정

알파홀딩스가 최대주주로 있는 온코섹은 4분기부터 타보 매출 발생이 예상된다고 31일 밝혔다. 면역관문억제제 및 화학 항암제 등 1차 치료를 받았으나 효과가 없었던 흑색종 환자 대상으로 판매가 개시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회사에 따르면 전일 온코섹은 호주 및 뉴질랜드 지역 의약품 판매 전문기업 이머지 헬스(Emerge Health Pty)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의 주요 내용은 이머지 헬스가 호주식약청(TGA) 특별사용제도(Special Access Scheme)를 통해 온코섹의 인터루킨-12 항암제 타보(TAVO)를 호주식약청 시판 승인 이전에 흑색종 환자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호주의 특별사용제도는 호주 의료제품등록(ARTG) 시스템에 등재하지 않았음에도 기존에 면역관문억제제 및 화학항암제 등이 효과가 없는 환자에게 특별히 처방할 수 있도록 호주식약청이 도입한 제도다.

회사는 “현재 온코섹은 미국 캐나다와 더불어 호주에서 머크사의 키트루다와 흑색종 병용 임상 2b를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말까지 100여 명의 환자등록이 완료될 것이며 내년 상반기에 2b 병용 임상 데이터가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니엘 오코너(Daniel O'Connor) 온코섹 대표이사는 “호주는 흑색종 발병률이 높아 면역관문억제제 등 1차 치료 실패 흑색종 환자들의 수요가 높다”며 “온코섹의 타보는 호주의 특별사용제도에 적합한 신약”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암연구기금 WCRF에 따르면 호주 흑색종 발병률은 글로벌 1위이며 미국 대비해서 약 3배 높다. 호주에서 올해 4분기부터 온코섹 타보가 매출이 발생하는 것은 상업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라며 ”온코섹의 타보는 호주 특별사용제도를 통해 말기 흑색종 암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치료제가 됐으며 이를 계기로 머크사와 협력관계가 공고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24,000
    • -13.3%
    • 이더리움
    • 242,800
    • -13.8%
    • 리플
    • 361
    • -6.47%
    • 라이트코인
    • 96,800
    • -12.71%
    • 이오스
    • 4,500
    • -14.69%
    • 비트코인 캐시
    • 345,700
    • -9.83%
    • 스텔라루멘
    • 105
    • -9.48%
    • 트론
    • 25.6
    • -14.38%
    • 에이다
    • 88.2
    • -1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5,900
    • -16%
    • 모네로
    • 88,700
    • -15.92%
    • 대시
    • 142,500
    • -15.87%
    • 이더리움 클래식
    • 6,520
    • -7.9%
    • 88.2
    • -15.19%
    • 제트캐시
    • 96,400
    • -14.53%
    • 비체인
    • 7.07
    • -9.12%
    • 웨이브
    • 2,291
    • -11.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
    • -17.43%
    • 비트코인 골드
    • 27,700
    • -8.27%
    • 퀀텀
    • 3,400
    • -15.5%
    • 오미세고
    • 1,656
    • -14.24%
    • 체인링크
    • 4,139
    • -12.21%
    • 질리카
    • 16
    • -6.97%
    • 어거
    • 17,820
    • -1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