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 트럼프 대통령의 상처뿐인 영광…누구를 위한 전쟁인가

이슬기 국제경제부 기자

“중국이 미국의 패권에 도전할 만큼 컸다고 생각했는데….”

올해 들어 격화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을 지켜보는 많은 사람들이 이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 2000억 달러어치에 고율의 관세를 매긴 뒤 중국이 꼼짝없이 당하는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의 행보엔 거침이 없다. 미국에 수입되는 중국산 제품 중 아직 관세가 붙지 않은 거의 대부분의 품목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검토하고 있으며, 중국의 ‘기술 굴기’ 야망을 실현하고 있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를 봉쇄하는 조치를 내렸다. 일본과 영국 등 세계 기업들은 화웨이와의 거래를 끊으며 트럼프의 요구를 따르고 있다.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으로선 미국채 매도가 강력하고도 유일한 무기라고 여겨졌으나, 실제로는 ‘자해’에 가까운 행위로 분석됐다. 중국이 미국채를 대규모로 매도하면 미국도 영향을 받겠지만, 중국은 위안화 가치 폭락으로 자본 탈출을 부추기는 더 큰 악영향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미국을 치기 위해선 제 발등부터 찍어야 하는 처지인 셈이다. 전쟁이 지속된다면 결국 승자는 미국일 수밖에 없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진짜 의문은 여기서부터다. 그렇다면 전쟁을 승리로 이끈 트럼프는 박수를 받아야 마땅하냐는 것. 1년 가까이 진행된 중국과의 관세전쟁으로 미국에서 가장 먼저 곡소리가 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그렇지 않은 것 같다. 미국 농가가 무역전쟁으로 ‘가계가 파탄 났다’고 트럼프에 항의한 것은 1년도 더 된 일이고, 올 들어선 자동차 업계에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자동차 업계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비용 인상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6개월간 3만8000명의 인력을 감축했다. 가격 인상 등 눈에 잘 띄지 않는 경제적 비용까지 생각한다면 트럼프의 실제 전쟁 비용은 어마어마하게 늘어날 것이다.

트럼프 자신은 이러한 비용조차 ‘영광의 상처’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하지만 국제통화기금(IMF) 등 세계 주요 기구들은 ‘이 전쟁의 루저는 미국 소비자들’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트럼프가 중국을 누른다고 하더라도 그에게 남겨지는 것은 상처뿐인 영광이라는 뜻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83,000
    • -0.07%
    • 이더리움
    • 228,500
    • +2.56%
    • 리플
    • 308
    • -1.28%
    • 라이트코인
    • 83,600
    • +0.54%
    • 이오스
    • 4,763
    • -1.22%
    • 비트코인 캐시
    • 360,200
    • -0.06%
    • 스텔라루멘
    • 86
    • -0.81%
    • 트론
    • 18.4
    • -1.6%
    • 에이다
    • 68.3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900
    • -0.98%
    • 모네로
    • 82,450
    • -0.78%
    • 대시
    • 108,000
    • +2.18%
    • 이더리움 클래식
    • 7,390
    • -0.67%
    • 84.4
    • -0.82%
    • 제트캐시
    • 62,950
    • -1.25%
    • 비체인
    • 5.57
    • -3.8%
    • 웨이브
    • 1,986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140
    • -1.28%
    • 퀀텀
    • 2,603
    • -2.69%
    • 오미세고
    • 1,250
    • +0.97%
    • 체인링크
    • 1,897
    • +0.26%
    • 질리카
    • 11.9
    • -1.65%
    • 어거
    • 12,49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