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YG 공식입장 "동석했지만 성접대 아냐"…MBC '스트레이트',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겨냥

(출처=MBC)
(출처=MBC)

YG(YG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통해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반박했다.

YG엔터테인먼트(YG)는 27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하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받아 동석한 사실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보다 앞선 YG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파헤친다.

MBC에 따르면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승리의 성접대 당시, 숙박비 결제는 YG의 법인카드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은 끊이지 않았지만, 경찰은 YG에 대한 수사는 전혀 하지 않았다.

이에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의 가수 한 명이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의아하게도 25명의 여성이 있었다는 것.

25명 여성 가운데 10명 이상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유명 유흥업소에서 투입한 여성들이었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증언에 따르면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사실상 양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다. 그리고 클럽에서 시작된 술자리가 사실상의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해외투자자에 대한 승리의 성접대 이전에도 YG는 승리가 성접대를 한 것과 동일한 수법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취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와이지 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관련 내용은 27일 오후 8시 55분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65,000
    • -1.95%
    • 이더리움
    • 249,300
    • -3.75%
    • 리플
    • 332
    • -4.05%
    • 라이트코인
    • 85,050
    • -3.46%
    • 이오스
    • 4,606
    • -3.3%
    • 비트코인 캐시
    • 362,500
    • -2.61%
    • 스텔라루멘
    • 80.8
    • -6.26%
    • 트론
    • 20.5
    • +1.49%
    • 에이다
    • 70.1
    • -3.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000
    • -2.37%
    • 모네로
    • 81,950
    • -1.86%
    • 대시
    • 110,100
    • -3%
    • 이더리움 클래식
    • 7,180
    • -1.44%
    • 85
    • -3.63%
    • 제트캐시
    • 62,800
    • -1.34%
    • 비체인
    • 5.62
    • -2.43%
    • 웨이브
    • 2,002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4.13%
    • 비트코인 골드
    • 13,000
    • -3.13%
    • 퀀텀
    • 2,734
    • -1.94%
    • 오미세고
    • 1,299
    • -3.42%
    • 체인링크
    • 2,154
    • -2.53%
    • 질리카
    • 11.8
    • -3.28%
    • 어거
    • 12,510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