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콘ㆍ자이버사, 美 신장학계 최고 전문가 영입

인콘이 바이오 자문위원단을 선임하며 희귀질환 치료제 신약 파이프라인 VAR200 임상 2a상 추진에 속도를 낸다.

인콘은 바이오 자회사 ‘자이버사’가 신장학 전문가들을 바이오 자문위원(Scientific Advisory Board, 이하 SAB)으로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3분기 환자 모집을 시작으로 VAR200의 임상 2a상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임한 바이오 자문위원단은 미국 신장학계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미국 하버-UCLA 메디칼센터(Harbor-UCLA Medical Center)의 신장 및 혈압 부서 학과장인 샤론 아들러(Sharon G. Alder) 의학박사를 필두로 미국 뉴욕-프레즈비테리언병원 (Presbyterian Medical Center) 컬럼비아 대학 의료센터 신장학 센터장 겸 의과교수인 제랄드 아펠(Gerald B. Appel) 의학박사, 미국 미시간 대학교 의과 대학 소아과 교수인 데비 깁슨(Dabbie S. Gipson) 의학박사를 SAB으로 선임 완료했다.

회사 관계자는 “저명한 의학자문위원들이 자이버사 자문위원으로 합류 함으로써 이들이 가진 통찰력과 전략적 지침을 토대로 임상 2a상 프로그램을 추진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임상 진행은 물론 바이오 사업 추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자이버사는 3분기 임상 2a상 돌입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식품의약국(FDA)과 만성 신장 희귀질환 FSGS(국소분절성사구체경화증) 치료 신약 VAR200(HPβCD, 하이드록시 프로필 베타 사이클로 덱스트린)에 대한 사전의사결정(Pre-IND) 미팅을 진행했으며, 결과를 기반으로 희귀의약품지정(ODD, Orphan Drug Designation) 신청서를 FDA에 제출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ODD 승인도 예정돼 있어 VAR200 관련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 것”이라며 “자이버사의 연구개발 능력과 기술 가치가 더욱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6,000
    • -0.98%
    • 이더리움
    • 233,900
    • +2.14%
    • 리플
    • 315
    • +1.61%
    • 라이트코인
    • 86,000
    • +2.14%
    • 이오스
    • 4,797
    • -1.42%
    • 비트코인 캐시
    • 364,000
    • +0.3%
    • 스텔라루멘
    • 85.8
    • -0.23%
    • 트론
    • 19
    • +3.26%
    • 에이다
    • 67.8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400
    • -1.75%
    • 모네로
    • 81,350
    • -2.4%
    • 대시
    • 107,400
    • -0.28%
    • 이더리움 클래식
    • 7,380
    • -0.27%
    • 82.9
    • -1.66%
    • 제트캐시
    • 61,800
    • -1.36%
    • 비체인
    • 5.59
    • -0.18%
    • 웨이브
    • 1,984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1.94%
    • 비트코인 골드
    • 13,010
    • -1.51%
    • 퀀텀
    • 2,654
    • -0.3%
    • 오미세고
    • 1,251
    • -0.32%
    • 체인링크
    • 1,864
    • -2.61%
    • 질리카
    • 11.8
    • -1.67%
    • 어거
    • 12,30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