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엄수…부시 전 미 대통령도 참석

문희상ㆍ이낙연 "존재만으로 희망이었다"…'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참석 못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등이 분향을 마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등이 분향을 마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전국에서 몰려둔 추도객 1만여 명은 인권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비전을 기렸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을 비롯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참석했다.

추도식은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 사회로 진행됐으며, 부시 전 미국 대통령ㆍ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 씨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문희상 의장은 추도사에서 "'이야, 기분 좋다' 그렇게 오셨던 대통령님은 '원망마라, 운명이다' 이 말씀 남기고 떠나셨다"며 "이별은 너무도 비통했고 마음 둘 곳 없어 황망했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우리는 대통령님과 이별을 겪으며 고통을 딛고 반드시 일어나겠다는 묵시적인 약속을 했는지도 모르겠다"며 "위대한 국민은 절망의 터널을 박차고 광장에 서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걷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와 노 전 대통령은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체결했다"면서 "양국은 세계 최대의 교역국으로서 서로에 의지하는 동시에 자유무역협정으로 양국 경제는 크게 도움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며 "한국의 인권에 대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권양숙 여사 등 유족을 만났다. 그는 "김 여사와 권 여사, 노건호 씨, 아주 귀엽고 아름다운 (노 전 대통령의) 손자·손녀 세 분을 뵙고 환담했다"며 "가족과 국가를 진심으로 사랑하신 분께 경의를 표하러 방문했다고 말씀드리고 제가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노무현재단은 2018년 12월께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 측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장면을 포함해 사진 14장을 전달했다.

이낙연 총리는 "대통령님은 저희가 엄두 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하셨고, 저희가 겪어보지 못했던 좌절을 감당하셨다"며 "그런 도전과 성취와 고난이 저희에게 기쁨과 자랑, 회한과 아픔이 됐고. 그것이 저희를 산맥으로 만들었다"고 애도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고 대통령님의 도전은 보통 사람들의 꿈이었다"며 "'사람 사는 세상'을 구현하려는 대통령님의 정책은 약한 사람들의 숙원을 반영했다. 사람들은 처음으로 대통령을 마치 연인이나 친구처럼 사랑했다"고도 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박성호 경남도행정부지사,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등도 참석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대한민국 헌정회 간부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에 출석하느라 참석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52,000
    • -2.45%
    • 이더리움
    • 248,100
    • -2.36%
    • 리플
    • 347
    • -8.92%
    • 라이트코인
    • 88,450
    • -3.49%
    • 이오스
    • 4,581
    • -7.25%
    • 비트코인 캐시
    • 368,500
    • -6.38%
    • 스텔라루멘
    • 96.8
    • -4.16%
    • 트론
    • 20
    • -7.83%
    • 에이다
    • 72.5
    • -2.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800
    • -5.69%
    • 모네로
    • 84,450
    • -2.99%
    • 대시
    • 115,100
    • +0.52%
    • 이더리움 클래식
    • 7,215
    • -6.3%
    • 85.9
    • -2.5%
    • 제트캐시
    • 70,050
    • +9.2%
    • 비체인
    • 5.55
    • -2.8%
    • 웨이브
    • 2,039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2.6%
    • 비트코인 골드
    • 13,500
    • -3.23%
    • 퀀텀
    • 2,779
    • -5.25%
    • 오미세고
    • 1,310
    • -7.88%
    • 체인링크
    • 2,159
    • +6.72%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380
    • -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