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신평, 효성캐피탈 등급전망 ‘부정적’

(제공=한국신용평가)
(제공=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는 22일 효성캐피탈의 장기 신용등급을 A로 유지하고,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한신평에 따르면 효성캐피탈은 설비 관련 구매금융 39%, 중고차 중심의 자동차금융 12%, 주택금융 및 스탁론 등의 리테일금융 20%, 기업금융 및 투자금융 29%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그러나 주력 시장의 수요 둔화, 경쟁심화, 규제강화로 사업환경이 어려워지는 가운데 동사의 사업안정성 개선이 뚜렷하지 않다.

또 설비금융 내 경쟁우위는 실효성이 낮아졌으며, 영업자산이 감소하는 중에 중·후순위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비중은 증가하고 있다. 2015년 과거 부실채권 제각으로 686억 원까지 낮아졌던 부동산PF는 올해 3월 말 기준 2544억 원으로 증가했다.

2018년, 2019년 1분기 충당금적립전 영업이익은 각각 613억 원, 112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33%(204억 원), 30%(47억 원) 감소했다. 주력 사업의 운용수익이 감소함에 따라 이익안정성이 저하되고 있다.

1개월 이상 연체채권 비율 및 요주의이하여신비율은 2014년 말 5.2%, 15.9%에서 2019년 3월 말 기준 4.2%, 8.1%로 각각 낮아졌다. 차주당 △50억 원 이상 여신이 56건, 5507억 원으로 영업자산의 28% △100억 원 이상 거액여신은 13건, 2,973억 원으로 영업자산의 15%를 차지한다.

한신평은 경기불황으로 업권 내 건전성지표가 저하되고 있는 만큼 신용집중위험 관리능력 등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92,000
    • -0.61%
    • 이더리움
    • 250,300
    • +7.1%
    • 리플
    • 339
    • +10.03%
    • 라이트코인
    • 88,550
    • +2.97%
    • 이오스
    • 4,932
    • +2.3%
    • 비트코인 캐시
    • 381,100
    • +4.9%
    • 스텔라루멘
    • 92.8
    • +7.91%
    • 트론
    • 19.8
    • +6.45%
    • 에이다
    • 71
    • +4.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400
    • +2.81%
    • 모네로
    • 83,100
    • +0.36%
    • 대시
    • 112,30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7,505
    • +1.97%
    • 86
    • +2.99%
    • 제트캐시
    • 62,800
    • +0.88%
    • 비체인
    • 5.7
    • +2.52%
    • 웨이브
    • 2,056
    • +1.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4.78%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1.29%
    • 퀀텀
    • 2,746
    • +3.08%
    • 오미세고
    • 1,319
    • +6.11%
    • 체인링크
    • 1,925
    • +3.22%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2,660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