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유시민·황교안 불참,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참석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불참한다. 반면 이날 추도식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은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추모 영상 상영, 추도사, 추모공연, 참배 등의 순서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추도식에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각 정당 대표, 정부와 청와대 인사, 지방자치단체장, 노무현재단 임원과 참여정부 인사 등이 참석한다.

특히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이날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직접 그린 故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권양숙 여사는 답례로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 상품을 선물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비롯해 대다수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가운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 때문에 이날 추도식에 불참한다.

유시민 이사장은 "우리 어머니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못 가게 붙잡으신 것 같다. 여기 있으라고 하신 것 같아서 그냥 있기로 했다"며 "10주기 행사에 못 가니깐 어머니 장례가 끝나고 따로 찾아뵐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불참의 뜻을 표했다. 한국당에서는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추도식에 참석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43,000
    • +0%
    • 이더리움
    • 235,500
    • +0%
    • 리플
    • 344
    • +0%
    • 라이트코인
    • 93,300
    • +0%
    • 이오스
    • 4,450
    • +0%
    • 비트코인 캐시
    • 381,100
    • +0%
    • 스텔라루멘
    • 97.3
    • +0%
    • 트론
    • 22
    • +0%
    • 에이다
    • 78.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600
    • +0%
    • 모네로
    • 102,600
    • +0%
    • 대시
    • 148,5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80
    • +0%
    • 96.2
    • +0%
    • 제트캐시
    • 73,900
    • +0%
    • 비체인
    • 6.22
    • +0%
    • 웨이브
    • 1,78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0%
    • 비트코인 골드
    • 17,210
    • +0%
    • 퀀텀
    • 3,280
    • +0%
    • 오미세고
    • 1,492
    • +0%
    • 체인링크
    • 3,262
    • +0%
    • 질리카
    • 13.4
    • +0%
    • 어거
    • 14,48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