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충남 천안서 사과 배 말라죽는 과수화상병 발생 '비상'

▲2016년 6월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경기 안성의 한 과수 농가에서 관계자들이 굴삭기를 이용해 배 나무를 매몰하고 있다. (뉴시스)
▲2016년 6월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경기 안성의 한 과수 농가에서 관계자들이 굴삭기를 이용해 배 나무를 매몰하고 있다. (뉴시스)
충남 천안시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농촌진흥청은 14일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을 보인 천안시의 배 과수원 5곳의 시료를 정밀 조사한 결과, 20일 과수화상병을 확진했다. 농진청은 확진 농장 2만여 ㎡에서 감염목(木) 매몰 등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사과, 배, 모과 등 장미과 식물에 걸리는 세균성 질병이다. 과수화상병에 감염되면 잎과 가지, 줄기 등이 말라가다 식물 전체가 고사한다.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농가에서는 3년간 장미과 식물을 재배할 수 없다. 국내에서는 2015년 첫 발병 후 사과·배 과수원 135곳(80.2㏊)이 과수화상병으로 문을 닫았다.

농진청은 지난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지고 봄철에도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과수화상병이 예년보다 더 빈발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장은 “과수화상병은 5~7월에 주로 발병하고 기상조건에 따라 급속히 확산될 우려가 있으므로 농작업 도구의 철저한 소독과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한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51,000
    • -2.18%
    • 이더리움
    • 263,900
    • -2%
    • 리플
    • 382
    • -0.52%
    • 라이트코인
    • 116,900
    • -2.42%
    • 이오스
    • 4,792
    • -2.79%
    • 비트코인 캐시
    • 367,200
    • -2.34%
    • 스텔라루멘
    • 114
    • +0.88%
    • 트론
    • 31.7
    • +7.09%
    • 에이다
    • 91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700
    • +11.26%
    • 모네로
    • 96,350
    • -1.78%
    • 대시
    • 153,400
    • +0.98%
    • 이더리움 클래식
    • 7,015
    • -1.75%
    • 101
    • +6.31%
    • 제트캐시
    • 98,550
    • -3.38%
    • 비체인
    • 7.6
    • -0.13%
    • 웨이브
    • 2,262
    • -0.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4.27%
    • 비트코인 골드
    • 28,620
    • -3.17%
    • 퀀텀
    • 3,725
    • -1.71%
    • 오미세고
    • 1,829
    • +0.88%
    • 체인링크
    • 4,336
    • -4.28%
    • 질리카
    • 17.3
    • +1.16%
    • 어거
    • 18,64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