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최종 인도 완료

▲17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소난골社 드릴십 명명식에서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여사 (첫줄 왼쪽에서 여덟번째),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첫줄 왼쪽에서 아홉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명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17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소난골社 드릴십 명명식에서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여사 (첫줄 왼쪽에서 여덟번째),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첫줄 왼쪽에서 아홉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명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이 발주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명명식에는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소난골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인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 여사는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호로 명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소난골의 두번째 드릴십을 최종 인도하면서 약 4800억 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수령하게 돼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이후 6년 만에 최종 인도하면서 소난골 드릴십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그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차질 없이 최종 인도를 완료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45,000
    • +0.1%
    • 이더리움
    • 321,600
    • -0.34%
    • 리플
    • 525
    • +1.35%
    • 라이트코인
    • 157,400
    • -2.53%
    • 이오스
    • 8,315
    • -0.89%
    • 비트코인 캐시
    • 501,500
    • -2.24%
    • 스텔라루멘
    • 164
    • -0.6%
    • 트론
    • 38.4
    • -0.25%
    • 에이다
    • 12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900
    • +4.52%
    • 모네로
    • 115,600
    • +0.6%
    • 대시
    • 194,10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10,270
    • -1.25%
    • 154
    • -1.28%
    • 제트캐시
    • 124,400
    • +6.87%
    • 비체인
    • 9.39
    • -0.1%
    • 웨이브
    • 3,231
    • -4.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0
    • -2.84%
    • 비트코인 골드
    • 32,000
    • -1.68%
    • 퀀텀
    • 4,234
    • -2.01%
    • 오미세고
    • 2,479
    • -4.9%
    • 체인링크
    • 2,300
    • +7.02%
    • 질리카
    • 29.9
    • -3.85%
    • 어거
    • 27,82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