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완성차 업계, 트럼프 車 관세 제외 전망에... "최악 피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한국을 글로벌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미국과 한국 주식시장에서 자동차 업종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은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며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아직까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16일 한국지엠 관계자는 "미국은 주요한 시장"이라며 "결정이 어떻게 나올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같이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기 전까지 어떻게 결정될 지 확실치 않다는 점에서 업계는 여전히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도 "아직까지 관세 제외 등과 관련해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또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 대로 한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고율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고 EU, 일본과 협상을 한다면 국내 업체들의 반사이익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르노삼성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에서 닛산과 수출 물량을 확보하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노사가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미국의 관세가 긍정적으로 결정된다면 향후 물량 배정에 긍정적일 수 있지만 아직은 모든 게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월 17일 미 상무부가 백악관에 '자동차 232조' 보고서를 제출한 이후 그동안 민관 합동으로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접촉하며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설득해 왔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주 초부터 사흘 동안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을 잇달아 만났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도 이번주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과 함께 미국을 방문해 미 정부 당국자뿐 아니라 미 상·하원 의원들과 만나 자동차 232조와 관련해 협조를 당부했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명령안에 따르면 한국, 캐나다, 멕시코가 징벌적 자동차 관세 대상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수입 때문에 통상 안보가 위협받을 때 수입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를 토대로 자동차 관세를 추진해 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005,000
    • +0.8%
    • 이더리움
    • 321,300
    • -0.43%
    • 리플
    • 525
    • +1.54%
    • 라이트코인
    • 158,400
    • -1.85%
    • 이오스
    • 8,325
    • -0.71%
    • 비트코인 캐시
    • 503,500
    • -1.66%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7
    • +0.51%
    • 에이다
    • 126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600
    • +4%
    • 모네로
    • 115,000
    • +0.17%
    • 대시
    • 197,200
    • +0.45%
    • 이더리움 클래식
    • 10,250
    • -1.34%
    • 155
    • -0.64%
    • 제트캐시
    • 125,400
    • +8.38%
    • 비체인
    • 9.36
    • -0.42%
    • 웨이브
    • 3,203
    • -4.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5
    • -2.35%
    • 비트코인 골드
    • 32,060
    • -0.95%
    • 퀀텀
    • 4,283
    • -0.85%
    • 오미세고
    • 2,475
    • -5.09%
    • 체인링크
    • 2,300
    • +4.92%
    • 질리카
    • 29.8
    • -3.55%
    • 어거
    • 28,110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