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터넷 공룡’ 알리바바, 미중 무역전쟁 여파에도 1분기 실적 호조

▲알리바바 본사. 항저우 중국/로이터연합뉴스
▲알리바바 본사. 항저우 중국/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초대형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미중 무역전쟁 여파에도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올 1~3월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1% 늘어난 935억 위안(약 16조 원)을 기록했다. 조정 후 주당순이익(EPS)은 8.57위안으로 시장 예상치인 6.5위안을 웃돌았다.

이로써 알리바바의 2019 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매출은 51% 급증한 3768억 위안을 기록했다. 알리바바는 2020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매출은 최소 33% 이상 성장해 5000억 위안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부문별로는 핵심 전자상거래 매출이 54% 뛰어 789억 위안을 기록했고,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매출은 76% 급증한 77억 위안을 보였다. 광고 매출 등을 포함하는 소비자 매니지먼트 부문 매출은 31% 성장했다.

블룸버그는 소비자 취향에 기반한 상품 추천 기능이 알리바바의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소비자 취향을 고려한 광고 등은 전통적인 판매 방식보다 판매 능력을 끌어올린다”며 “알리바바는 미중 무역긴장 고조로 중국 내 시장을 더 확장해야 하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14,000
    • +3.26%
    • 이더리움
    • 299,000
    • +3.67%
    • 리플
    • 459
    • +2.45%
    • 라이트코인
    • 114,300
    • +8.85%
    • 이오스
    • 7,485
    • +5.64%
    • 비트코인 캐시
    • 491,700
    • +5.58%
    • 스텔라루멘
    • 160
    • +1.26%
    • 트론
    • 31.6
    • +2.93%
    • 에이다
    • 104
    • +4.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100
    • -1.04%
    • 모네로
    • 101,500
    • +2.42%
    • 대시
    • 191,700
    • +5.85%
    • 이더리움 클래식
    • 8,625
    • +4.67%
    • 102
    • +7.03%
    • 제트캐시
    • 88,750
    • +5.65%
    • 비체인
    • 8.91
    • +3.72%
    • 웨이브
    • 3,590
    • +2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2
    • +5.11%
    • 비트코인 골드
    • 27,080
    • +3%
    • 퀀텀
    • 3,561
    • +3.24%
    • 오미세고
    • 2,370
    • +4.49%
    • 체인링크
    • 1,452
    • +4.83%
    • 질리카
    • 24.7
    • +3.78%
    • 어거
    • 28,270
    • +3.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