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바른미래 신임 원내대표에 ‘바른정당계’ 오신환 당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다.

오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총 투표수 24표 중 과반을 득표해 당선됐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관위원장은 “개표 과정에서 한 명의 후보자에 과반 이상 투표가 나와 개표를 중단한다”며 선거 결과를 공지했다. 오 의원과 함께 출마했던 김성식 의원의 득표수는 당규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오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됨에 딸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계’의 대결 성격이 짙었던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바른정당계의 승리로 끝을 맺게 됐다. 바른정당계 외에도 패스트트랙에 반대했던 안철수계가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오 신임 원내대표는 “통합 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의 대리인으로서 의사결정을 한 적이 없다”며 “당이 화합하고 당이 제대로 변해야 한다는 무거운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바른미래당 간사였던 오 신임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 의견을 표명한 뒤 강제 사보임 조치를 받았다. 이후 당 지도부에 비판적인 의견을 내 왔다. 앞서 출마선언문에서는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사개특위 사보임 원상복구와 손학규 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추진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오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 이후 당 내 변화가 예고된다.

오 원내대표는 앞으로 1년 동안 원내 정책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이에 따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추진 경로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저는 수사기소 분리안된 기형적 공수처를 반대했다. 이미 패스트트랙이 출발했지만, 공수처장과 차장, 검사 등을 대통령이 임명하는 백혜련 의원안은 통과되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한 연극인 출신이다. 서울시의원으로 정계에 발을 들인 뒤 2015년 재·보궐선거와 20대 총선에서 ‘보수의 험지’인 관악을 지역에 출마, 새누리당 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이후 2016년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창당에 합류했고, 지난해 2월 바른미래당에 참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469,000
    • -8.7%
    • 이더리움
    • 248,200
    • -5.04%
    • 리플
    • 374
    • +1.35%
    • 라이트코인
    • 100,200
    • -4.38%
    • 이오스
    • 4,584
    • -7.93%
    • 비트코인 캐시
    • 345,100
    • -2.73%
    • 스텔라루멘
    • 104
    • -4.58%
    • 트론
    • 25.8
    • -8.18%
    • 에이다
    • 85.9
    • -9.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500
    • -3.03%
    • 모네로
    • 92,200
    • -4.15%
    • 대시
    • 142,200
    • -7.54%
    • 이더리움 클래식
    • 6,665
    • -4.23%
    • 88.3
    • -8.4%
    • 제트캐시
    • 96,300
    • -8.8%
    • 비체인
    • 7.02
    • -5.64%
    • 웨이브
    • 2,184
    • -1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
    • -6.25%
    • 비트코인 골드
    • 28,300
    • -3.31%
    • 퀀텀
    • 3,459
    • -8.51%
    • 오미세고
    • 1,655
    • -6.28%
    • 체인링크
    • 3,967
    • -10.39%
    • 질리카
    • 15.9
    • -4.79%
    • 어거
    • 17,160
    • -1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