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원·달러 장중 1182원 돌파, 리스크오프 분위기속 당국 개입경계

위안화도 약세..미중 무역협상 타결 전까진 변동성 확대, 원·달러 상승 분위기 지속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82원을 돌파했다. 미중간 무역협상이 노딜로 끝나면서 국내 금융시장은 안전자산선호 분위기가 역력한 모습이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강세를 보이는 반면, 위안화는 약세를 기록 중이다. 다만 1182원대에서는 당국 개입 경계감도 여전하다.

▲오전 9시31분 현재 원달러 환율(체크)
▲오전 9시31분 현재 원달러 환율(체크)
13일 오전 9시31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말대비 3.75원(0.32%) 오른 1180.75원을 기록 중이다. 1180.0원에서 출발한 원·달러는 장중 1182.4원까지 올랐다. 10일에도 1182.9원까지 치솟으며 2017년 1월17일 장중기록 1187.3원 이후 2년4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반면 역외환율은 나흘만에 하락했다.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73.5/1174.0원에 최종 호가돼 전장 현물환 종가보다 1.95원 내렸다.

은행권의 한 외환딜러는 “아침부터 위안화가 약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이 불발됐지만 3~4주간 유예기간이 있다는 점을 반영해 지난주말 미국 증시가 상승했다. 하지만 아시아 장에서는 심리적으로 안정이 안되면서 또다른 흐름이다. 나홀로 좋은 미국 경제와 달리 유로와 아시아, 중국, 한국 등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협상 타결전까지 변동성 확대는 물론 원·달러 상승을 열어두고 있다. 다만 1182원 레벨에서는 당국의 개입 경계감도 높다”고 말했다.

같은시각 달러·엔은 0.23엔(0.21%) 내린 109.71엔을, 유로·달러는 보합인 1.1234달러를, 역외 달러·위안(CNH)은 0.0275위안(0.40%) 오른 6.8693위안을 기록 중이다.

주식시장에서 코스피는 9.89포인트(0.47%) 하락한 2098.15를, 장내 채권시장에서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금리는 3년물의 경우 0.6bp 떨어진 1.713%를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74,000
    • +0.45%
    • 이더리움
    • 253,500
    • +8.52%
    • 리플
    • 361
    • +15.71%
    • 라이트코인
    • 89,650
    • +4.49%
    • 이오스
    • 4,826
    • +0.92%
    • 비트코인 캐시
    • 383,000
    • +5.6%
    • 스텔라루멘
    • 91.7
    • +7.25%
    • 트론
    • 20.7
    • +10.11%
    • 에이다
    • 72.2
    • +6.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000
    • +4.43%
    • 모네로
    • 87,950
    • +9.12%
    • 대시
    • 112,400
    • +5.24%
    • 이더리움 클래식
    • 7,575
    • +3.63%
    • 85.5
    • +5.82%
    • 제트캐시
    • 64,350
    • +4.98%
    • 비체인
    • 5.67
    • +0.89%
    • 웨이브
    • 2,022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5.69%
    • 비트코인 골드
    • 13,620
    • +4.45%
    • 퀀텀
    • 2,780
    • +5.5%
    • 오미세고
    • 1,380
    • +10.4%
    • 체인링크
    • 2,016
    • +9.03%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2,980
    • +6.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