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영채 NH證 사장, 임직원과 토크콘서트...“투자 문화의 변화 선도할 것”

기존과 달리 토크콘서트·스탠딩 파티의 형식의 비전 선포식 개최

▲정영채(가운데) NH투자증권 사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개최된 신규 브랜드 비전 선포행사에서 진행을 맡은 개그우먼 김지민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정영채(가운데) NH투자증권 사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개최된 신규 브랜드 비전 선포행사에서 진행을 맡은 개그우먼 김지민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투자는 단순히 수익률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풍요로움을 추구하는 과정 지향의 행위가 돼야 합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임직원들에게 회사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투자, 문화가 되다’를 공개했다. 정 사장은 10일 오후 여의도 본사 4층 아트홀에서 브랜드 비전 선포행사에서 고객들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는 회사로 발돋움하고자 ‘투자가 문화가 되다’는 브랜드 슬로건을 채택, 새로운 브랜드 비전 ‘인베스트먼트 컬처 크리에이터’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기존의 정형화된 틀 대신 직원 참여형 토크콘서트과 스탠딩 파티의 형식으로 진행해 직원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토크콘서트는 개그우먼 김지민 씨가 사회를 맡아 딱딱하지 않고 유쾌한 분위기로 진행됐고, 이후에는 임직원들이 함께 맥주를 마시는 소통의 시간이 이어졌다.

NH투자증권은 증권업종 내에서 최상위권 규모의 자산과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 위상에 걸맞지 않게 브랜드 인지도에서는 중위권 수준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 사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자본시장의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의 기치 아래 브랜드 파트너사와 함께 새로운 브랜드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집행할 브랜드 전략추구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는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현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인사제도와 승진제도의 변화, 과정 가치 중심의 영업 평가, 주 52시간 근로제 조기 정착을 위한 ‘NH 스마트 워크 333’ 캠페인 등 조직 문화의 변화를 내세우면서 내부 혁신을 다지고 있다.

정 사장은 “투자행위가 단순히 수익률을 추구하는 결과지향의 행위가 아니라 투자를 통한 삶의 윤택과 풍요로움을 추구하는 과정 지향의 행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면서 “‘투자, 문화가 되다’라는 브랜드 슬로건을 통해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하고, 기존의 투자에 대한 문화의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97,000
    • -0.82%
    • 이더리움
    • 223,600
    • +0.77%
    • 리플
    • 307
    • -1.29%
    • 라이트코인
    • 82,700
    • -1.72%
    • 이오스
    • 4,788
    • +0.4%
    • 비트코인 캐시
    • 358,400
    • -1.38%
    • 스텔라루멘
    • 86.3
    • -0.69%
    • 트론
    • 18.3
    • -2.14%
    • 에이다
    • 68.1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000
    • -0.36%
    • 모네로
    • 83,050
    • +0%
    • 대시
    • 107,000
    • -2.01%
    • 이더리움 클래식
    • 7,400
    • -0.47%
    • 85.3
    • +0.71%
    • 제트캐시
    • 63,350
    • -1.09%
    • 비체인
    • 5.62
    • -1.92%
    • 웨이브
    • 2,023
    • +0.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230
    • -2.07%
    • 퀀텀
    • 2,682
    • +0.3%
    • 오미세고
    • 1,239
    • -0.8%
    • 체인링크
    • 1,896
    • +0.53%
    • 질리카
    • 12
    • -2.44%
    • 어거
    • 12,39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