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고용부 "버스 파업 노사 중재 노력 강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관련 서울시버스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가 실시된 9일 서울 양천구 양천공영차고지에서 버스들이 주차돼있다. (뉴시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관련 서울시버스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가 실시된 9일 서울 양천구 양천공영차고지에서 버스들이 주차돼있다. (뉴시스)

고용노동부는 15일로 예고된 전국 버스 파업과 관련해 노사 중재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서정 고용부 차관은 10일 15개 지방고용노동청장을 긴급소집해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지역별 노선버스 노사동향과 대응계획을 점검했다.

노선버스 업체의 대부분은 상반기에 임단협 유효기간이 만료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공동투쟁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29~30일 서울, 부산, 전남 등 전국 287개 지부에서 관할 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했다. 지난 7~9일 242개 지부에서 파업 찬반투표 결과, 모두 조합원 과반수 찬성으로 가결됐으며 대부분이 80~90%의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

임 차관은 "노선버스의 경우 국민생활과 직결돼 한 두 업체만 파업하더라도 파급효과가 큰 만큼 지방고용노동관서에서도 임단협이 원만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중재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경기도처럼 준공영제 미시행 지역이고 300인 이상 사업장이 밀집된 경우 일자리함께하기 지원금 연계와 지자체 공조체제 구축 등을 통해 버스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고용부는 노선버스 업체 임단협이 타결되고 상황이 안정되는 시점까지 지역별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94,000
    • +0.71%
    • 이더리움
    • 246,600
    • +8.83%
    • 리플
    • 340
    • +11.11%
    • 라이트코인
    • 88,350
    • +5.49%
    • 이오스
    • 4,896
    • +2.92%
    • 비트코인 캐시
    • 380,500
    • +6.17%
    • 스텔라루멘
    • 90.5
    • +5.48%
    • 트론
    • 19.7
    • +7.65%
    • 에이다
    • 70.1
    • +3.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1.91%
    • 모네로
    • 82,100
    • +0.31%
    • 대시
    • 110,800
    • +3.55%
    • 이더리움 클래식
    • 7,525
    • +2.66%
    • 84.8
    • +0.95%
    • 제트캐시
    • 63,000
    • +1.45%
    • 비체인
    • 5.73
    • +3.24%
    • 웨이브
    • 2,039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2.84%
    • 비트코인 골드
    • 13,530
    • +3.84%
    • 퀀텀
    • 2,743
    • +3.86%
    • 오미세고
    • 1,312
    • +6.15%
    • 체인링크
    • 1,942
    • +4.92%
    • 질리카
    • 12.1
    • +4.31%
    • 어거
    • 12,800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