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 韓 가수 최초 2관왕…드레이크 톱 아티스트상 수상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2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1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에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거머쥔 데 이어, K팝 아티스트 사상 처음으로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부문 주인공이 됐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을 한 것도, 본상에서 수상에 성공한 것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앞서 '강남스타일'로 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가수 싸이가 '2013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뉴 아티스트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으며,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부문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 부문 수상자로 호명되자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밝혔다. 리더 RM은 "아미 감사하다. 빌보드에도 감사하다. 아직까지 이 대단한 무대에 훌륭한 아티스트와 함께 서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이 모든 것은 우리가 함께 나눈 작고 사소한 것들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6년 전과 같은 소년이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소년들이다. 앞으로도 계속 꿈꾸며 나아가겠다. 사랑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할시(Halsey)와 함께 한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갖기도 했다. 방탄소년단과 할시는 마돈나, 머라이어 캐리, 켈리 클락슨 등 쟁쟁한 스타들의 무대보다 더 뒤에 등장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드레이크는 '톱 200' 앨범상 및 톱 남자 아티스트상, 톱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드레이크는 톱 아티스트상 수사 이후 "믿을 수 없고, 꿈인가 싶다. 어머니께 감사드린다. 내가 진짜 하고 싶은 일이 뭔지 깨닫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음악이 여기까지 오게 해줬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카디비는 톱 랩 송 및 톱 100 송 부문을 거머쥐며 2관왕에 올랐다. 이매진 드래곤스는 톱 록 아티스트상을 수상했으며 머라이어 캐리는 빌보드 아이콘 어워드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다음은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자 명단.

톱 듀오/그룹 - 방탄소년단

톱 소셜 아티스트 - 방탄소년단

톱 팝 R&B - 엘라 마이(Ella Mai)

톱 록 아티스트 - 이매진 드래곤스

톱 200 앨범 - 드레이크(Drake) '스콜피온(Scorpion)'

톱 뉴 아티스트 - 주스 월드(Juice WRLD)

빌보드 차트 업적상 -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톱 남성 아티스트 - 드레이크

톱 랩송 - 카디비(Cardi B), 배드 버니&제이 발빈(Bad Bunny&J Balvin) '아이 라이 킷(I Like It)'

톱 컨트리 듀오/그룹 - 댄앤셰이

톱 컨트리 송 - 비비렉사&플로리다 조지안 라인 '민트 투 비(Meant To Be)'

톱 크리스찬 아티스트 - 로렌 다이글(Lauren Daigle)

톱 가스펠 앨범 - 토리 켈리(Tori Kelly) '하이딩 플레이스(Hiding Place)'

톱 록 송 - 패닉! 앳 더 디스코 '하이 홉스(Hight Hopes)'

톱 핫 100송 - 마룬5(ft.카디비) '걸즈 라이크 유(Girls Like You)'

톱 아티스트 - 드레이크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14,000
    • +2.79%
    • 이더리움
    • 323,000
    • +1.31%
    • 리플
    • 516
    • +5.3%
    • 라이트코인
    • 162,800
    • -0.67%
    • 이오스
    • 8,390
    • +4.22%
    • 비트코인 캐시
    • 512,500
    • +1.88%
    • 스텔라루멘
    • 166
    • +1.84%
    • 트론
    • 38.6
    • +1.04%
    • 에이다
    • 127
    • +3.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800
    • +0.64%
    • 모네로
    • 113,200
    • +2.44%
    • 대시
    • 196,900
    • +0.97%
    • 이더리움 클래식
    • 10,440
    • +2.05%
    • 156
    • +1.96%
    • 제트캐시
    • 115,800
    • +1.04%
    • 비체인
    • 9.45
    • +0.96%
    • 웨이브
    • 3,340
    • +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0.72%
    • 비트코인 골드
    • 32,200
    • +0.84%
    • 퀀텀
    • 4,329
    • +4.18%
    • 오미세고
    • 2,627
    • +3.38%
    • 체인링크
    • 2,100
    • -4.32%
    • 질리카
    • 31.1
    • +10.28%
    • 어거
    • 28,36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