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정은 “조선반도 정세 의견 교환”ㆍ푸틴 “현 상황 진전 도움 줄 것”

북러 정상회담…비핵화 문제ㆍ경제협력 논의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반도 비핵화 해법을 찾는 첫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단독 회담 후 가진 확대 회담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번 러시아 방문 목적은 푸틴 대통령과 직접 만나 세상이 초미의 관심적으로 보는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라며 “전략적으로 이 지역 정세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 관리하는 데 대해 심도 있는 의견 나누고 전통적인 관계를 요구에 맞게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키워나가고 의견 교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단독 회담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한 시간 넘게 오랜 시간 동안 서로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 초미 문제들에 대해서 이미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도 단독회담에 대해 “현 상황이 진전의 좋은 전망을 갖도록 하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지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말했다.

확대 회담에는 북측에선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배석했고 러시아에선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함께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 정상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와 비핵화 해법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 논의에서 그동안 한발 물러서 있던 러시아가 본격적으로 개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단독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조선반도 정책을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이번 러시아 방문이 양자 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어떤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지, 무엇을 함께 할 수 있을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러시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등을 더 잘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양자 관계에서 경제통상 관계 발전과 인적 교류 발전을 위해서도 우리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비핵화 문제 해법과 대북제대 완화 공감대 형성, 남·북·러 가스관·철도 연결 등 경제협력을 주로 논의해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043,000
    • +0.71%
    • 이더리움
    • 320,000
    • +0.43%
    • 리플
    • 517
    • +0.38%
    • 라이트코인
    • 162,500
    • +0.93%
    • 이오스
    • 8,165
    • -0.3%
    • 비트코인 캐시
    • 495,000
    • -0.5%
    • 스텔라루멘
    • 164
    • +1.23%
    • 트론
    • 38.4
    • +0%
    • 에이다
    • 125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500
    • +0.19%
    • 모네로
    • 118,400
    • +3.13%
    • 대시
    • 197,6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10,150
    • +0.09%
    • 155
    • +0%
    • 제트캐시
    • 132,500
    • -6.02%
    • 비체인
    • 9.3
    • +0%
    • 웨이브
    • 3,190
    • -1.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407
    • -2.39%
    • 비트코인 골드
    • 31,700
    • +0.06%
    • 퀀텀
    • 4,221
    • -0.49%
    • 오미세고
    • 2,485
    • +0.48%
    • 체인링크
    • 2,208
    • -1.42%
    • 질리카
    • 28
    • -1.75%
    • 어거
    • 28,100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