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중기중앙회, 청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위해 ‘스마일 프로젝트’ 추진

기안84 홍보대사로 위촉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에 참석해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에 참석해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중소기업계가 발 벗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와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6개 중기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청년 스마트일자리 프로젝트(스마일 프로젝트) 선포식’ 을 열었다.

이번 선포식은 중소기업계가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마련해 ‘청년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을 해소하고 청년들의 취업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동시에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단체협의회가 추진하는 청년 스마트일자리 프로젝트는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찾고 △만들고 △알리는 3개 분야 12대 과제로 구성됐다.

중기중앙회는 중앙회 내에 추진본부를 두고 정기적으로 성과를 모니터링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일자리의 양적 증대에만 집중했던 과거의 채용 운동과 달리 중소기업 일자리를 임금, 복지, 워라밸 등 청년층이 중시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로 개선해 가려는 중소기업발(發) 패러다임 변화라는데 이번 프로젝트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신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하게 일자리를 만들어가는 청년사업가들의 사례 발표와 홍보대사 위촉도 이루어졌다.

사례발표 세션에서는 IT 기술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실시간 배송서비스 ‘부릉’을 개발한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와 ‘맛집 편집숍’으로 유명한 △OTD의 손창현 대표가 발표를 맡아 스마트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모델과 ‘괜찮은 청년일자리’에 대해 발표했다.

유 대표는 “‘배달’을 둘러싼 이미지는 더럽고, 늦게 오고 필요할 때 안 오는 부정적인 면이 있었지만, ‘부릉’이 이러한 이미지를 깨고 있다”며 “저희를 이용하는 상점들의 1년 내 폐점률은 다른 상점들보다 눈에 띄게 낮다”고 말했다. 이어 “부릉의 연 배송료 매출액은 740억 원, 고용 인원은 2만 명”이라고 덧붙였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기안 84는 “스마트 일자리 홍보대사로 임명돼 영광”이라며 “10년간 혼자 일하다가 작년에 과천에 사무실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분들과 오래 갈 수 있는 회사를 운영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은 140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고용의 핵심주체지만 대기업 대비 부족한 근로환경과 중소기업에 대한 편견 등으로 청년층의 선호가 약했다”며 “삼포 세대, 오포 세대라는 표현이 있는데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기가 떨어진 젊은이들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활기를 되찾기 위해서는 청년 일자리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중요한 일을 실천으로 옮긴 김기문 중앙회장을 비롯한 전국의 중소기업인 여러분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은 일자리가 남아돌고 사람을 필요로 하는데 구하지 못하고 있다”며 “반면 청년들은 취업을 원하는데도 마음에 맞는 일자리를 못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있는 일자리를 먼저 청년들에게 알리는 일이 중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 뒤 박영선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청년들이 중소기업에 관해 잘 몰라서 못 가는 경우도 많았는데 중기중앙회가 그 방향으로 잡은 것은 굉장히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취임 당시 7대 정책으로 ‘자발적 상생 협력’과 관련해 “자발적 상생 협력 기업을 곧 발표할 것”이라며 “상생협력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인데 기다리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업 분들 만나보니 공생하지 않으면 대기업도 살아남기 힘들다는 생각들을 많이 하고 계셔서 중기부가 공생을 이루는 다리 역할 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중기중앙회도 같이 해나갈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 “법도 당연히 뒷받침 되어야 하지만, 강제성을 띄지 않은 상태에서 자발적 상생 협력 분위기를 만들어 전체적인 사회 분위기를 끌고 가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32,000
    • -0.1%
    • 이더리움
    • 321,100
    • -0.58%
    • 리플
    • 522
    • +1.75%
    • 라이트코인
    • 157,400
    • -2.41%
    • 이오스
    • 8,305
    • -1.07%
    • 비트코인 캐시
    • 501,500
    • -2.43%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4
    • -0.25%
    • 에이다
    • 125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700
    • +4.12%
    • 모네로
    • 115,600
    • +0.78%
    • 대시
    • 196,00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10,220
    • -1.73%
    • 154
    • -1.28%
    • 제트캐시
    • 124,100
    • +6.7%
    • 비체인
    • 9.41
    • -0.31%
    • 웨이브
    • 3,231
    • -3.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07
    • -4.23%
    • 비트코인 골드
    • 32,000
    • -0.99%
    • 퀀텀
    • 4,226
    • -2.19%
    • 오미세고
    • 2,455
    • -5.79%
    • 체인링크
    • 2,325
    • +10.45%
    • 질리카
    • 29.9
    • -4.77%
    • 어거
    • 27,760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