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셀트리온, 제약·바이오 연구개발비 1위…매출액 29% 투자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중 연구개발(R&D)에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하는 기업은 셀트리온으로 나타났다.

3일 국내 매출 상위 20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지난해 연간 매출의 29.4%에 해당하는 2888억 원을 R&D 부문에 투자했다. 절대적인 투자 규모는 물론 매출액에서 R&D가 차지하는 비중도 1위다.

두 번째는 한미약품으로 R&D 부문에 총 1929억 원을 투자했다. 이는 전체 매출의 19.0%에 해당한다. 이어 GC녹십자는 매출의 10.9%인 1459억 원을, 대웅제약은 13.1%인 1231억 원을 R&D 부문으로 지출했다. 종근당(1153억 원)과 유한양행(1126억원)도 R&D에 1000억 원 이상을 사용했다.

동아에스티의 R&D 비용은 768억 원(13.5%)으로 집계됐다. 동아에스티는 금액으로는 7위였으나, 매출액 대비 비중은 셀트리온, 한미약품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이밖에 일동제약(546억 원), 보령제약(333억 원), 유나이티드제약(268억 원) 순으로 R&D 투자 상위권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36,000
    • +0.05%
    • 이더리움
    • 321,200
    • -0.34%
    • 리플
    • 524
    • +1.35%
    • 라이트코인
    • 157,500
    • -2.35%
    • 이오스
    • 8,3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501,500
    • -2.24%
    • 스텔라루멘
    • 164
    • -0.6%
    • 트론
    • 38.4
    • -0.25%
    • 에이다
    • 125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800
    • +4.69%
    • 모네로
    • 115,600
    • +0.6%
    • 대시
    • 194,10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10,220
    • -1.63%
    • 154
    • -1.28%
    • 제트캐시
    • 124,200
    • +6.79%
    • 비체인
    • 9.39
    • +0.1%
    • 웨이브
    • 3,231
    • -4.3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0
    • -2.84%
    • 비트코인 골드
    • 32,000
    • -1.68%
    • 퀀텀
    • 4,240
    • -1.87%
    • 오미세고
    • 2,473
    • -5.14%
    • 체인링크
    • 2,335
    • +8.8%
    • 질리카
    • 29.9
    • -3.85%
    • 어거
    • 28,060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