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메르세데스-벤츠 보험료 내린다…등급 상향조정

주요 모델 최대 10% 인하…사고 막아내는 첨단 주행보조장치 효과

메르세데스-벤츠의 자차보험 특약이 조정돼 보험료가 크게 내렸다. 주요 모델별로 최대 10% 인하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한 모델 등급평가 결과, 베스트셀링 모델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 등 주요 차종의 차량 등급이 상향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C와 S-클래스는 전년 대비 2등급이 상향돼 각각 10등급과 17등급으로 책정됐다. E-클래스 및 기타 주요 모델은 1등급이 올라 13등급과 14등급으로 조정됐다.

또한, 중형 SUV GLC와 4도어 쿠페 CLA 역시 꾸준한 인기를 바탕으로 누적 등록대수가 1만 대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개별 모델 등급으로 산정, 각각 11등급 및 14등급으로 책정됐다. 이는 모두 동급 프리미엄 수입차 대비 높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은 자동차 자차 보험료의 최대 약 10% 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보다 합리적인 유지비용으로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김지섭 고객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이번 결과는 차량의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탑재와 부품가격 10년 연속 인하, 서비스 프로그램 강화 등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노력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이기에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요 순정 부품의 뛰어난 품질 확보, 차별화된 서비스 패키지를 선보이는 등 다각적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보험개발원의 차량 모델 등급평가는 차량 모델별 사고 손상 정도, 수리 용이성 및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산정하는 제도이며,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나뉜다. 등급이 26등급에 가까울수록 보험료가 낮아지며 1~5등급까지 10%씩, 6~26등급까지 5%씩 자차 보험료 차이가 발생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2018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에서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 3년 연속 1위, ‘컨슈머인사이트 2018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국산차 및 수입차 전체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부문 1위 등을 수상하며 높은 서비스 품질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15,000
    • +0.45%
    • 이더리움
    • 302,500
    • +1.1%
    • 리플
    • 473
    • -1.04%
    • 라이트코인
    • 109,200
    • -0.09%
    • 이오스
    • 7,475
    • +0.2%
    • 비트코인 캐시
    • 492,600
    • +1.6%
    • 스텔라루멘
    • 170
    • -3.4%
    • 트론
    • 31.9
    • +0.63%
    • 에이다
    • 104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150
    • -1.16%
    • 모네로
    • 107,500
    • +3.86%
    • 대시
    • 196,10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8,815
    • -1.23%
    • 102
    • -1.92%
    • 제트캐시
    • 89,750
    • -0.38%
    • 비체인
    • 9.21
    • -1.28%
    • 웨이브
    • 2,989
    • -1.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4
    • -2.2%
    • 비트코인 골드
    • 24,110
    • -3.09%
    • 퀀텀
    • 3,716
    • +3.53%
    • 오미세고
    • 2,458
    • +6.49%
    • 체인링크
    • 1,251
    • -1.26%
    • 질리카
    • 23.9
    • +10.13%
    • 어거
    • 27,250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