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 송파구 잠실 일부 ‘급급매물’ 소화됐지만…반등 신호는 ‘아직’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의 일부 ‘급급매물’이 소화됐지만 반등 신호로 보기는 이르다는 분위기다.

24일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이달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 16억1000만 원짜리 매물이 소진된 이후 16억 원대 매물은 대부분 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지 전용면적 76㎡는 지난해 9월 19억1000만 원까지 거래가 됐다가 지난 1월 2억 원가량 떨어진 17억 원과 17억5000만 원에 실거래됐다. 최근 실거래가에서 1억 원가량 가격을 더 내린 이른바 급급매물의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8일 조사 기준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의 시세가 17억~17억5000만 원, 82㎡는 18억~18억5000만 원으로 전주와 큰 변화는 없었지만 지난달 거래가격에 비교해선 3000만~5000만 원 정도 올랐다고 밝혔다.

잠실의 중개업소 관계자는 “가격을 크게 낮춘 매물이 나오니깐 어쩌다 거래가 이뤄지긴 했지만, 호가가 올라간다면 거래가 계속 이어질지는 장담하기 어렵다”며 “다시 정체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송파구 전셋값도 회복세가 감지돼 상승세가 이어질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소화 끝난 헬리오시티…송파 전셋값 상승세 이어질까' 참고)

2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 헬리오시티 전용 84.98㎡(3층)는 이달 중순 6억4000만 원에 전세 거래됐다. 이는 두달 전 같은 평수의 4층 물건이 5억8000만 원에 거래된 것보다 6000만 원 오른 가격이다. 전용 59.96㎡도 1월 초 5억4000만 원에 전세 거래되던 것이 이달 초순 6억3000만 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54,000
    • +6.81%
    • 이더리움
    • 302,700
    • +5.95%
    • 리플
    • 480
    • +6.66%
    • 라이트코인
    • 110,800
    • +5.02%
    • 이오스
    • 7,470
    • +4.4%
    • 비트코인 캐시
    • 486,700
    • +12.74%
    • 스텔라루멘
    • 176
    • +0.57%
    • 트론
    • 32.1
    • +2.55%
    • 에이다
    • 105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50
    • +4.15%
    • 모네로
    • 99,600
    • +3.42%
    • 대시
    • 181,200
    • +10.08%
    • 이더리움 클래식
    • 9,100
    • +4.47%
    • 106
    • +3.92%
    • 제트캐시
    • 90,350
    • +4.69%
    • 비체인
    • 9.34
    • +5.18%
    • 웨이브
    • 3,100
    • +2.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61
    • -1.49%
    • 비트코인 골드
    • 24,830
    • +3.54%
    • 퀀텀
    • 3,656
    • +6.68%
    • 오미세고
    • 2,372
    • +3.4%
    • 체인링크
    • 1,293
    • -0.53%
    • 질리카
    • 22
    • +2.32%
    • 어거
    • 28,340
    • +4.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