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신평,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 하향 검토…“재감사 변동폭 반영”

▲아시아나항공 재무제표(제공=한국신용평가)
▲아시아나항공 재무제표(제공=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가 아시아나항공의 외부감사인 ‘한정’ 감사의견 표명과 관련해 회사의 장·단기 신용등급 하향 검토에 들어갔다.

한신평은 22일 수시평가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무보증사채, 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 신용등급을 각각 BBB-, A3-, A3-로 유지하고 하향검토(Watchlist) 대상으로 등록했다.

한신평은 “이날 공시한 2018년 결산 감사보고서에 대한 외부감사인의 감사의견이 한정으로 표명되면서 회계정보에 대한 신뢰성이 저하됐다”고 사유를 밝혔다.

한신평에 따르면 결산 재무제표 상의 영업실적 및 재무상태가 동사에서 발표한 2018년 잠정실적 대비 큰 폭으로 저하됐다. 이는 외부감사인의 한정의견 표명과 더불어 동사 회계정보의 신뢰성에 상당한 의문을 제기하게 하는 요인이란 설명이다.

큰 폭의 순차입금 감축에도 여전히 재무부담이 높은 가운데, 회계정보의 신뢰성 저하로 자본시장 접근성이 저하돼 유동성 위험이 재차 부각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신평은 판단했다.

2017년 말 단기차입금 잔액은 2조 원에 이르며 유동성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2018년 중 CJ대한통운 지분 매각(1566억 원), 금호사옥 매각(2444억 원), 항공기 선급금 반환(약 3000억 원) 등을 통해 차입금을 전기말 대비 약 9000억 원 감축했다.

차입금의 절대 규모는 감소했지만, 질적인 구성 측면에서는 원리금 분할상환 부담이 발생하는 금융리스 차입금과 주요 노선의 현금흐름이 담보로 제공되는 유동화차입금의 비중이 여전히 높다는 게 한신평 분석이다. 만기구조가 소폭 개선됐지만, 단기성차입금이 약 1조2000억 원으로 단기상환부담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유동화차입금에 대한 레이팅 트리거(Rating Trigger, 신용등급이 낮아짐에 따라 발생하는 연쇄효과)의 존재 역시 유동성 관리 측면의 잠재적 부담요인이다.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이 BB+ 이하로 하락할 경우 신탁 조기지급 사유가 발생한다.

한신평은 이러한 상황에서 회계정보에 대한 신뢰성 저하는 자본시장 접근성 저하로 이어져 유동성 위험이 확대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신평은 유동성 위험 확대 수준과 동사의 유동성 대응 능력을 최우선 순위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재감사를 통해 확정되는 영업 및 재무실적의 기존 수치대비 변동폭과 그 원인을 파악해 동사 사업지위, 수익 및 이익창출력, 재무안정성 등을 전면 재검토하고 이를 신용등급에 반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24,000
    • -2.02%
    • 이더리움
    • 229,200
    • -1.38%
    • 리플
    • 330
    • -0.3%
    • 라이트코인
    • 88,600
    • -2.26%
    • 이오스
    • 4,419
    • +0.2%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0.88%
    • 스텔라루멘
    • 96.8
    • -1.53%
    • 트론
    • 21.5
    • -0.92%
    • 에이다
    • 76.6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700
    • -1.68%
    • 모네로
    • 95,300
    • -4.46%
    • 대시
    • 141,600
    • -0.98%
    • 이더리움 클래식
    • 8,460
    • +1.62%
    • 107
    • -13.71%
    • 제트캐시
    • 72,450
    • +1.33%
    • 비체인
    • 6.67
    • +2.3%
    • 웨이브
    • 1,940
    • -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
    • +2.09%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1.73%
    • 퀀텀
    • 3,109
    • -1.02%
    • 오미세고
    • 1,506
    • +1.14%
    • 체인링크
    • 2,663
    • -4.82%
    • 질리카
    • 13.8
    • -2.13%
    • 어거
    • 17,050
    • -5.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