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영섭 LG CNS 대표 "2021년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SI 톱3 진입하겠다"

22일 LG CNS 클라우드 사업 추진전략 기자간담회

▲LG CNS 김영섭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 = LG CNS 제공)
▲LG CNS 김영섭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 = LG CNS 제공)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스템통합(SI)사업자 톱3에 진입하겠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지난 22일 클라우드 사업 추진전략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하나의 흐름이며, 어떻게 선도해 나가느냐가 미래 기업 혁신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클라우드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국내 기업에 확산함으로써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LG CNS가 5년내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하는 역할을 주도할 계획이고 설명했다. 글로벌 기업들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병행하는 전략이다.

우선 LG그룹의 클라우드 전환 및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는데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제조, 통신, 서비스 등 계열사별 산업특성과 사업구조를 고려한 전환 우선순위에 따라 그룹 내 클라우드 전환을 순차적으로 확산해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LG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LG계열사가 클라우드 기술 환경으로 전환하게 되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IT신기술을 연구개발(R&D), 생산, 마케팅 등 경영 프로세스 전반에 빠르게 적용이 가능하다. 이와 연계해 고객 요구에 선제대응 할 수 있는 민첩한 비즈니스 구조를 준비한다.

LG계열사의 IT시스템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70% 이상 전환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SI사업자 톱3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다.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전환은 그룹사 차원의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비즈니스 대응력을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엑스퍼 (CloudXper)’를 통해선 LG계열사들이 동일한 시스템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으로 제공한다. 그룹 차원의 데이터 통합 및 수집, 분석을 바탕으로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가치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고, 디지털 마케팅, 생산·품질, 디바이스·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분석 서비스를 계열사들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퍼블릭 클라우드’와 자사의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연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도 내놓는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기존에는 유통,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등 변동성이 크고 사용자 수에 민감한 영역을 중심으로 발전해 왔으나, 지난해 대한항공이 대기업 최초로 전사 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환키로 하는 등 최근에는 국내 시장도 기업 차원의 도입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국가 보호기술이나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한 정보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병행한다.

김 대표는 “지금 고객들도 글로벌 경쟁 시대에서 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뒤쳐질 수 있고, 그래서 퍼블릭 클라우드를 채택하지 않으면 글로벌 서비스를 하기 힘들다”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과의 협업과 국내 크고 작은 관련 기업들과도 협력을 우선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43,000
    • +1.72%
    • 이더리움
    • 231,700
    • -0.34%
    • 리플
    • 330
    • +1.23%
    • 라이트코인
    • 90,400
    • +0.5%
    • 이오스
    • 4,395
    • -0.32%
    • 비트코인 캐시
    • 376,800
    • +0.83%
    • 스텔라루멘
    • 97.3
    • +1.04%
    • 트론
    • 21.7
    • +1.4%
    • 에이다
    • 76.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800
    • -0.93%
    • 모네로
    • 98,000
    • -0.81%
    • 대시
    • 143,3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8,540
    • -5.64%
    • 109
    • -6.84%
    • 제트캐시
    • 72,700
    • +1.04%
    • 비체인
    • 6.45
    • +2.87%
    • 웨이브
    • 2,022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
    • +1.67%
    • 비트코인 골드
    • 17,390
    • +0.58%
    • 퀀텀
    • 3,174
    • +2.06%
    • 오미세고
    • 1,489
    • -2.04%
    • 체인링크
    • 2,696
    • -15.7%
    • 질리카
    • 14
    • -2.1%
    • 어거
    • 17,500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