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정부, 文 한마디에 화들짝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박상기 법무부 장관 "재수사"…김부겸 행안부 장관 "발본색원"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과거사위원회 활동 및 버닝썬 수사 관련 법무부-행안부 합동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 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과거사위원회 활동 및 버닝썬 수사 관련 법무부-행안부 합동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 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버닝썬 사태’와 ‘김학의ㆍ장자연 사건’ 진상 규명에 조직의 명운을 걸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가 있은 지 하루 만에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예정과 달리 검찰과거사위원회 활동기한을 네 번째 연장하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고(故) 장자연 씨 리스트 사건의 검찰 재수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버닝썬 사태 이후 처음으로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박 장관, 김 장관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과거사위 활동, 버닝썬 수사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 공분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진실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해 범죄 사실이 드러나면 검찰 수사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효과적 재수사가 될 수 있도록, 다시 말해 사실관계를 규명하지 못하고 과거사가 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네 번째 활동연장 건의도 받아들였다. 앞서 검찰과거사위는 18일 조사실무를 맡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고(故) 장자연 씨 사건, 용산 참사 사건 조사를 위해 활동기간을 2개월 연장하는 데 의견을 모으고 법무부에 건의했다.

박 장관은 “검찰과거사위 추가 활동기간 조사를 통해 (김학의ㆍ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 작업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1월에 재배당된 용산지역 철거 사건에 대해서도 연장된 기간 동안 필요한 조사가 충분히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숙였다.

이어 “범죄와 불법 자체를 즐기고 이것을 자랑삼아 조장하는 특권층의 반사회적 퇴폐 문화를 반드시 근절하겠다”며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관의 유착 관련 비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할 것”이라며 “대형 클럽 주변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전국의 지방경찰청을 일제히 투입해 단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46,000
    • +0.29%
    • 이더리움
    • 320,200
    • -0.15%
    • 리플
    • 527
    • +3.13%
    • 라이트코인
    • 158,900
    • -1.3%
    • 이오스
    • 8,340
    • -0.35%
    • 비트코인 캐시
    • 501,000
    • -1.86%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6
    • +0.52%
    • 에이다
    • 127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5,900
    • +2.85%
    • 모네로
    • 115,800
    • +1.66%
    • 대시
    • 198,00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10,310
    • -0.29%
    • 156
    • +0%
    • 제트캐시
    • 126,600
    • +9.8%
    • 비체인
    • 9.45
    • -0.1%
    • 웨이브
    • 3,236
    • -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0
    • -1.17%
    • 비트코인 골드
    • 32,150
    • -0.4%
    • 퀀텀
    • 4,195
    • -3.11%
    • 오미세고
    • 2,551
    • -2.33%
    • 체인링크
    • 2,356
    • +13.76%
    • 질리카
    • 29.9
    • -2.6%
    • 어거
    • 28,030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