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윤지오 눈물, "DM 말고 댓글 주세요"…반사회적 시위 우려, 행보 고민 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배우 윤지오가 눈물을 보였다. 자신을 향한 대중의 응원에 대한 고마움과 수사 당국에 대한 아쉬움이 동시에 묻어나는 눈물이었다.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故) 장자연시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 당사자를 거론한 윤지오가 나서 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윤지오는 "두 사건은 남성 권력에 의한 여성 인권 유린"이라면서 "검찰은 권력층을 위한 사건 은폐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눈물어린 성토를 쏟아냈다. 그러면서 "과거진상조사단 조사기간이 연장될 수 있게 힘을 모아 달라"라고도 덧붙였다.

이후 윤지오가 남긴 SNS 게시글에도 눈물어린 심경이 묻어났다. 그는 "촛불집회나 후원계좌 관련해 방안을 고심중이다"라면서 "공격적 시위로 변질될 수 있어 방법을 모색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DM(다이렉트메시지)가 아닌 댓글로 조언을 해주시면 여러 분들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