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 핀테크 등 간편결제 기업 수혜 전망

정부가 핀테크 및 금융플랫폼 활성화 혁신 방안으로 핀테크와 간편결제 기업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금융위원회를 포함한 관계부처 합동으로 ‘핀테크 및 금융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핀테크 기업에 금융결제망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이용 비용을 합리화하는 등 금융결제 인프라를 폐쇄형에서 개방형으로 개편했다.

또 오직 한 번의 로그인으로 모든 은행의 결제, 송금이 가능하고 핀테크 결제사업자에 소액 범위 내 후불결제를 허용했다. 아울러 간편결제 이용 및 충전 한도를 현행 200만 원에서 300만~500만 원대로 확대 예정이다. 간편결제에 대중교통 결제 기능도 지원하고 세제 인센티브 검토도 추진한다.

유진투자증권은 핀테크 관련 기업은 단기적으로 수수료 인하를 기반으로 수익성 개선이 예상되고 중장기적으로는 사업 환경 개선에 따라 시장 확대가 예상돼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후불 시장 진출, 교통카드 시장 진출은 물론 선불 충전금액 확대 등으로 금융플랫폼 사업자로의 진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진투자증권 박종선 연구원은 “카카오와 NHN엔터, 네이버 등 간편결제 플랫폼 보유 기업은 수수료 부담 인하로 수익성 개선이 전망되고 세틀뱅크와 같은 간편결제 대행사업자는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며 “또 카카오뱅크, K뱅크 등 인터넷뱅킹 사업자는 직불, 간편결제 시장의 파이가 커지면서 중장기적으로 긍정적”이라고 전망했다.

NH투자증권 안재민 연구원은 “상당수의 내용이 현재 간편결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네이버(네이버페이), 카카오(카카오페이), NHN엔터(페이코)에 긍정적인 영향이 기대된다”며 “이 중 카카오가 선불충전방식의 간편결제 오프라인 서비스 확장에 주력하고 있어 가장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41,000
    • -2.97%
    • 이더리움
    • 247,500
    • -2.71%
    • 리플
    • 347
    • -4.93%
    • 라이트코인
    • 88,450
    • -1.94%
    • 이오스
    • 4,592
    • -5.69%
    • 비트코인 캐시
    • 368,900
    • -4.21%
    • 스텔라루멘
    • 95.2
    • +3.25%
    • 트론
    • 19.9
    • -4.33%
    • 에이다
    • 73.7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000
    • -2.54%
    • 모네로
    • 84,100
    • -4.97%
    • 대시
    • 112,100
    • -0.97%
    • 이더리움 클래식
    • 7,255
    • -3.97%
    • 85.1
    • -0.82%
    • 제트캐시
    • 78,100
    • +21.46%
    • 비체인
    • 5.62
    • -2.09%
    • 웨이브
    • 1,997
    • -1.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9%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2.92%
    • 퀀텀
    • 2,830
    • +0.75%
    • 오미세고
    • 1,314
    • -5.26%
    • 체인링크
    • 2,163
    • +5.05%
    • 질리카
    • 12
    • -1.64%
    • 어거
    • 12,440
    • -4.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