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말티즈 학대영상 논란, "'변 먹는다'라며 환불 요구 뒤 생후 3개월 강아지를…"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명 '말티즈 학대영상'이 일파만파 퍼져 네티즌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는 한 여성이 분양받은 몰티즈의 환불을 요구하고, 이를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던진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말티즈 학대 영상'은 11일 SNS를 통해 CCTV 영상과 함께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강릉 A애견샵의 주인 오 모 씨 가족은 지난 9일 오후 5시쯤 여성 B 씨가 몰티즈를 분양받고 6시간 만에 가게를 찾아와 환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오 씨 측에 따르면 B 씨는 강아지가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당일 환불을 요구했다. 하지만 오 씨는 이를 거절하며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라고 답했다.

이를 듣고 격분한 여성은 흥분한 채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몰티즈를 꺼내 그대로 오 씨를 향해 집어던졌다. 가게 폐쇄회로(CC)TV에는 여성이 몰티즈를 집어던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오 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진 생후 3개월 몰티즈는 그날 저녁 구토 증상을 보이더니 이튿날 새벽 2시 30분께 결국 죽었다.

사건이 발생한 뒤 오 씨는 "동물 학대·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내게 책임을 묻나. 나도 걸 수 있는 것은 다 걸 거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말티즈 학대 영상'을 본 네티즌은 "완전 아기인데 눈물 난다", "영상 보고 소름 돋는다", "아무리 화가 나도 그렇지 강아지가 무슨 죄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52,000
    • -1.67%
    • 이더리움
    • 151,500
    • -1.94%
    • 리플
    • 343
    • -2%
    • 라이트코인
    • 66,700
    • -1.47%
    • 이오스
    • 4,143
    • +0.77%
    • 비트코인 캐시
    • 180,500
    • -3.26%
    • 스텔라루멘
    • 114
    • -4.2%
    • 트론
    • 25.5
    • -3.4%
    • 에이다
    • 65.4
    • -4.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200
    • -3.02%
    • 모네로
    • 57,900
    • -3.01%
    • 대시
    • 100,400
    • -3.92%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3.85%
    • 55.7
    • -2.62%
    • 제트캐시
    • 62,400
    • -3.25%
    • 비체인
    • 6.32
    • -3.06%
    • 웨이브
    • 3,018
    • -2.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0
    • -2.95%
    • 비트코인 골드
    • 13,970
    • -5.03%
    • 퀀텀
    • 2,803
    • -4.23%
    • 오미세고
    • 1,869
    • -5.17%
    • 체인링크
    • 537
    • +4.67%
    • 질리카
    • 21.1
    • -7.04%
    • 어거
    • 16,050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