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아차, 전기차 충전 파트너십 체결... 전기차 인프라 확대 나선다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 확보

(사진제공=기아차)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인프라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확대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ㆍ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ㆍ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당사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해 고객들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파트너사 멤버십 가입을 통해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추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 및 결제 등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충전 편의를 제공하는 등 충전 인프라 혁신에 앞장서는 한편,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들이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이라면서 “기아차는 향후에도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30,000
    • -0.35%
    • 이더리움
    • 196,800
    • -1.64%
    • 리플
    • 379
    • -2.06%
    • 라이트코인
    • 88,550
    • -5.74%
    • 이오스
    • 6,020
    • -4.06%
    • 비트코인 캐시
    • 337,400
    • -2.9%
    • 스텔라루멘
    • 136
    • -1.44%
    • 트론
    • 28.8
    • -4.31%
    • 에이다
    • 86.8
    • -5.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350
    • -3.32%
    • 모네로
    • 79,000
    • -1.25%
    • 대시
    • 141,800
    • -1.66%
    • 이더리움 클래식
    • 6,800
    • -5.29%
    • 90.3
    • -3.73%
    • 제트캐시
    • 77,900
    • -2.07%
    • 비체인
    • 9.71
    • -2.21%
    • 웨이브
    • 3,522
    • -2.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98
    • +2.46%
    • 비트코인 골드
    • 20,300
    • -1.69%
    • 퀀텀
    • 3,200
    • -5.18%
    • 오미세고
    • 2,169
    • -4.36%
    • 체인링크
    • 1,241
    • -3.19%
    • 질리카
    • 24.3
    • -3.57%
    • 어거
    • 31,880
    • +9.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