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시, ‘서울형 대안학교’ 45곳 육성…“운영비 70% 지원, 학생 1인당 880만원”

비인가 대안학교도 무료 친환경 급식...교사 인건비ㆍ교육사업비 지원 강화

▲하자작업장학교 수업 모습.(출처=서울시)
▲하자작업장학교 수업 모습.(출처=서울시)

서울시가 학교를 중도에 그만둔 '학교 밖 청소년'에게 공교육 수준의 학습 평등권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형 대안학교'를 지정·육성하고 운영비 70% 이상을 지원한다. 비인가 대안학교에도 교사 인건비, 교육사업비, 무료 친환경 급식 등 지원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30일 '2019년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통해 2022년까지 '서울형 대안학교' 45개소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내 학교 밖 청소년은 전체 학생의 8.5%인 8만여 명에 달한다.

대안학교는 기존 공교육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학습자 중심의 자율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다. 교육당국으로부터 학력이 인정되는 '인가형(교육청 관할)'과 교육당국 간섭을 받지 않고 교과과정을 자유롭게 운영하는 '비인가'로 구분된다. 서울시내 총 82개의 비인가 대안학교가 운영 중이며 44곳이 현재 서울시로부터 운영비의 약 40%를 지원받고 있다.

서울시는 시내 82개 비인가 대안학교 중 △교육이념 보편성 △전문성 △재정운영 투명성 등을 심사해 서울형 대안학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형 대안학교로 선정되면 운영비의 70%를 시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학생 1인당 교육비 880만 원(공교육은 942만 원) 수준으로 학생 20명 기준 연평균 운영비 2억5000만 원 중 1억80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 교사 인력을 지원하고 교사 연수·교육 체계를 통해 교육의 질을 높인다. 서울문화재단과 협력해 정규 교과와 음악·연극·무용을 연계한 '찾아가는 인문예술 통학교육'도 실시한다.

서울시는 기존 44개 비인가 대안학교(950명)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올해 새 학기부터 일반 초·중·고등학교와 동일하게 대안학교에도 친환경 급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시는 연간 8억5000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교사 인건비 지원 대상은 2인에서 3인, 지원액은 1인당 월 200만 원에서 240만 원으로 각각 늘린다.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교재비 지원은 학교 당 연 300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늘리고, 수업료(1인당 평균 148만 원)를 지원하는 저소득 취약계층 재학생을 150명에서 200명으로 확대한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올해 기존 지원을 강화하면서도 학교 밖 청소년에게 양질의 체계적인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안교육 모델을 시도할 것"이라며 앞으로 서울형 대안학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97,000
    • -3.05%
    • 이더리움
    • 223,000
    • -1.06%
    • 리플
    • 320
    • +0.31%
    • 라이트코인
    • 90,050
    • -2.11%
    • 이오스
    • 4,291
    • -2%
    • 비트코인 캐시
    • 367,800
    • -3.71%
    • 스텔라루멘
    • 92.9
    • +1.97%
    • 트론
    • 21
    • -1.4%
    • 에이다
    • 69.5
    • +2.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400
    • -1.95%
    • 모네로
    • 99,250
    • +0.25%
    • 대시
    • 145,100
    • +1.96%
    • 이더리움 클래식
    • 6,660
    • -1.76%
    • 68.9
    • -0.86%
    • 제트캐시
    • 67,850
    • -0.87%
    • 비체인
    • 6.02
    • -1.47%
    • 웨이브
    • 1,765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
    • -0.92%
    • 비트코인 골드
    • 16,850
    • -0.88%
    • 퀀텀
    • 2,897
    • +1.29%
    • 오미세고
    • 1,398
    • -0.92%
    • 체인링크
    • 3,054
    • +1.15%
    • 질리카
    • 13.7
    • +7.87%
    • 어거
    • 14,400
    • +3.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