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설 연휴 고속ㆍ시외버스 22% 증회…귀경길 지하철 등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

서울시, 안전ㆍ교통ㆍ나눔ㆍ편의ㆍ물가 분야 중심… ‘설날 5대 종합대책’추진

설 연휴 귀성ㆍ귀경객을 위해 고속ㆍ시외버스가 2월 3일부터 6일 까지 평시대비 22% 증회된다. 또 귀경객을 위해 서울 버스와 지하철 막차가 새벽 2시까지 연장된다.

서울시는 오는 29일부터 2월 7일까지 10일간 안전ㆍ교통ㆍ나눔ㆍ편의ㆍ물가 분야를 중심으로 ‘설날 5대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기간 2월 1일부터 7일까지는 소방안전, 제설, 교통, 물가, 의료 5개 대책반을 마련하고, 이를 총괄ㆍ조정하는 ‘종합상황실’을 서울시청 1층에 설치, 24시간 운영해 연휴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종합대책은 △안전 △교통 △나눔 △편의 △물가 5개 분야로 구성된다.

먼저 서울시는 설 연휴 전과 연휴기간 안전대책을 강화한다. 연휴 전 쪽방 등 화재취약시설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소규모 숙박시설 898개 소 중 일부를 대상으로 불시 소방특별조사 실시(1월 8일~1월 22일) 및 현장지도를 통해 사전 예방활동에 집중한다.

설 연휴기간 동안은 화재특별경계근무를 실시(2월 1일~2월 7일)해 상시 가동상태 유지하고, 재난상황실 운영 등 한파ㆍ강설 대비 및 신속 조치를 위한 재난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한다.

귀성ㆍ귀경객 교통편의를 위해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대한다. 고속ㆍ시외버스는 2월 3일부터 6일까지 평시대비 22% 증회 운행해 하루 평균 13만여 명을 수송한다. 버스와 지하철은 귀경객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5일부터 6일까지 막차시간을 새벽 2시까지(지하철 종점 도착, 버스 차고지 출발기준) 연장 운행한다.

심야올빼미버스 9개 노선 72대를 새벽 3시 45분까지, 심야택시 2955대를 오후 9시부터 익일 9시까지 운행한다.

독거어르신, 쪽방거주민 등 취약ㆍ소외이웃 대상별로 맞춤 지원한다. 저소득 대상 연탄보조 지원금은 가구당 40만6000원으로 전년(31만3000원)대비 9만3000원이 증대된다.

기초생활수급 15만 가구에 45억 원의 설 명절 위문품비를 지원하고, 독거어르신 2만5151명 안전 확인 인력을 986명에서 1175명으로 확대한다.

서울시 홈페이지 및 모바일을 통해 설날 종합정보 제공하고, 응급의료기관(67개 소)ㆍ휴일지킴이약국(2725개 소), 당직의료기관(2001개 소)을 운영한다. 120다산콜센터는 연휴 중에도 운영해 시민 불편사항을 상담한다.

또 서울시와 25개 자치구에서 ‘청소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설 연휴 다음날(2월 7일) 이후 적치된 쓰레기를 일제 수거해 처리한다.

주요 성수품(9개) 최근 5년 평균 거래물량 대비 10% 추가 반입하고, 중점관리 품목(18종)에 대한 가격 모니터링 실시로 수급 안정화할 예정이다. 사과, 배, 양파, 배추, 무 등 9개 성수품목에 대해 중점관리(1월 21일~2월 1일)해 물량공급 확대 및 도매시장법인별 목표물량을 최근 5년 평균 거래물량 대비 10% 증가·부여해 도매거래를 효율화한다.

물가대책반을 운영해 물가상황 모니터링 및 담합 등 불공정거래행위를 단속한다.

강태웅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5대 설날 종합대책을 가동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며 “설 연휴 전 철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연휴 기간 동안 재난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안전대책 추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관리ㆍ서민생활 안정에도 최선을 다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191,000
    • -2.95%
    • 이더리움
    • 285,500
    • -7.21%
    • 리플
    • 440
    • -8.14%
    • 라이트코인
    • 104,100
    • -4.75%
    • 이오스
    • 7,005
    • -6.66%
    • 비트코인 캐시
    • 460,800
    • -6.7%
    • 스텔라루멘
    • 156
    • -7.69%
    • 트론
    • 30.5
    • -6.44%
    • 에이다
    • 98.2
    • -6.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300
    • -9.65%
    • 모네로
    • 98,750
    • -5.95%
    • 대시
    • 184,000
    • -7.21%
    • 이더리움 클래식
    • 8,190
    • -7.45%
    • 93.3
    • -8.52%
    • 제트캐시
    • 84,000
    • -5.93%
    • 비체인
    • 8.61
    • -5.48%
    • 웨이브
    • 2,921
    • -7.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2
    • -4.21%
    • 비트코인 골드
    • 25,860
    • -5.82%
    • 퀀텀
    • 3,424
    • -9.17%
    • 오미세고
    • 2,251
    • -9.19%
    • 체인링크
    • 1,407
    • +8.39%
    • 질리카
    • 23.3
    • -6.8%
    • 어거
    • 27,270
    • -6.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