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풀무원USA, 美 두부 매출 1000억 돌파 원년 선언

▲나소야 브랜드 두부 제품 진열(풀무원)
▲나소야 브랜드 두부 제품 진열(풀무원)

풀무원USA의 두부사업이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풀무원은 풀무원USA의 지난해 두부사업 매출이 8800만 달러(약 988억 원)를 달성해 전년대비 11.1% 성장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결과 풀무원USA의 미국 전체 두부시장 점유율은 73.8%(2018년12월3일 닐슨데이터 기준)로 1위를 확고히 했다.

미국 전체 두부시장도 커졌다. 식물성단백질 식품 트렌드 확산과 함께 풀무원USA가 미국인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두부 신제품 개발로 성장을 거듭하면서 전년 대비 9.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길수 풀무원USA 대표는 “미국 두부시장 전망이 밝다”며 “지속적인 R&D투자와 신제품 출시로 올해 자사 두부 매출을 12.3% 이상 증대 시켜 1000억 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풀무원은 두부의 세계화를 추진하기 위해 한국을 중심으로 미국과 중국, 일본 3개국에서 글로벌 소이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미국 LA에 있는 연구소에서는 현지인 입맛과 취향에 맞는 두부제품 개발에 주력하여 그 동안 20여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미국 현지화 전략으로 탄생한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두부의 단백질 함량을 일반제품보다 1.8배 이상 높인 ‘하이 프로테인 두부(High Protein Tofu) △경도를 국내 두부보다 2~4배 높여 물성이 단단한 ’슈퍼 펌 두부‘(Super Firm Tofu) △서양인들이 싫어하는 비린 콩냄새를 없애고 소스를 넣어 구운 다양한 시즈닝 두부 △두부를 큐빅모양으로 잘라 바로 먹을 수 있도록 한 토핑용 두부 △햄버거에 넣는 패티 형태의 두부 등이다.

(풀무원)
(풀무원)

이 두부들은 워터팩(Water Pack)에 들어있는 포장두부와 달리 진공 포장돼 있어 용기에서 물을 빼지 않고도 바로 요리에 사용할 수 있게 양념을 하거나 오븐에 구워 편의성을 높인 제품들이다.

현지화 제품과 함께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포장두부(Water Pack Tofu)도 미국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풀무원USA는 포장두부 매출이 전년보다 10%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종희 풀무원USA CM(Category Manager)은 “미국 주류 마켓에서는 두부 조리법을 모르는 미국인을 위해 바로 먹거나, 데워 먹을 수 있는 완조리 두부를 주로 출시했다”며 그런데 최근 들어 완조리 두부 제품뿐만 아니라 조리되지 않은 포장두부의 매출이 10%이상 성장하고 있는 것은 미국인들이 두부자체에 대해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1991년 풀무원의 미국진출 초기에는 두부소비 고객이 대부분 교민과 아시아인이었으나 최근에는 미국 주류 마켓에서 두부 소비가 지속적으로 늘어 현재 풀무원USA 두부 매출 가운데 미국 주류마켓 판매 비중이 80%에 달한다. 나머지 20%는 LA한인타운과 같은 아시아인 거주 지역 마켓에서 이뤄지고 있다. 풀무원USA측은 “미국 현지의 냉장유통온도 기준인 5℃(한국은 10℃ 기준)에 맞춰 제품을 개발하여 두부의 유통기한을 국내 14일보다 4배 이상인 60일로 늘려 두부를 미국 전역에 유통하고 있는 것도 두부시장확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리서치앤마켓은 2018년 보고서(Global Tofu Market)를 통해 글로벌 두부시장이 오는 2023년까지 연평균 4.05%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보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고기 대신 영양학적 가치가 높은 두부를 주목하고 있으며 이에따라 글로벌 두부시장도 계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55,000
    • -1.87%
    • 이더리움
    • 152,000
    • -1.68%
    • 리플
    • 341
    • -2.01%
    • 라이트코인
    • 66,400
    • -2.56%
    • 이오스
    • 4,116
    • -0.55%
    • 비트코인 캐시
    • 179,200
    • -4.47%
    • 스텔라루멘
    • 113
    • -3.41%
    • 트론
    • 25.5
    • -1.16%
    • 에이다
    • 67.6
    • -0.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050
    • -1.21%
    • 모네로
    • 57,600
    • -3.83%
    • 대시
    • 100,500
    • -3.64%
    • 이더리움 클래식
    • 5,270
    • -2.85%
    • 56.2
    • -2.09%
    • 제트캐시
    • 61,550
    • -3.82%
    • 비체인
    • 6.27
    • -2.79%
    • 웨이브
    • 3,056
    • -1.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0.85%
    • 비트코인 골드
    • 13,880
    • -4.8%
    • 퀀텀
    • 2,777
    • -4.24%
    • 오미세고
    • 1,846
    • -3.75%
    • 체인링크
    • 525
    • +2.73%
    • 질리카
    • 21.1
    • -4.95%
    • 어거
    • 15,95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