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ES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4G보다 5G 요금 큰 부담 없을 것”

▲CES 2019 LG디스플레이 부스 방문한 하현회 부회장(연합뉴스)
▲CES 2019 LG디스플레이 부스 방문한 하현회 부회장(연합뉴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오는 3월 출시할 예정인 5G 서비스 요금에 대해 “부담감이 없는 최적점을 찾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가전쇼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이 느끼기에 ‘이 정도면 LTE(4G)보다 큰 부담이 없다’는 최적점을 찾아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각사가 중장기적으로 4조~5조 원 이상 돈을 투자할 것이라 비용 부담이 되는 것이 틀림없다”라며 “5G 단말기가 나오면 책정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5G 시대의 도래와 관련해서는 “통신업자와 플랫폼 업자의 제휴 등이 맞물려서 5G 시대를 열어야 한다”라며 “앞으로 유료방송을 포함한 유선시장은 통신 사업을 하는 LG유플러스와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역할이 굉장히 증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런 측면에서 지난해에 글로벌 최고의 콘텐츠 공급자이자 플랫폼인 넷플릭스와 제휴했다”라며 “초기 반응이 굉장히 좋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하 부회장은 CES 2019에 참석한 소감으로 “자율주행·인공지능(AI)·로봇 등으로 CES도 글로벌 산업의 큰 흐름에 맞춰 이미 급속도로 변모하고 있다”며 “LG·삼성뿐 아니라 일본·중국, 특히 미국 업체들이 AI와 자율주행에 대한 준비와 실행을 굉장히 빨리 진행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92,000
    • +3.72%
    • 이더리움
    • 271,600
    • -0.51%
    • 리플
    • 374
    • -0.79%
    • 라이트코인
    • 107,600
    • +0.27%
    • 이오스
    • 5,115
    • -0.29%
    • 비트코인 캐시
    • 370,300
    • +6.83%
    • 스텔라루멘
    • 112
    • +2.75%
    • 트론
    • 28.8
    • +0%
    • 에이다
    • 97
    • +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600
    • +6.62%
    • 모네로
    • 100,200
    • +4.21%
    • 대시
    • 160,900
    • +5.23%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3.52%
    • 96.6
    • -0.41%
    • 제트캐시
    • 107,800
    • +3.35%
    • 비체인
    • 7.57
    • +3.41%
    • 웨이브
    • 2,604
    • +22.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2.43%
    • 비트코인 골드
    • 29,390
    • +0.96%
    • 퀀텀
    • 3,886
    • +3.02%
    • 오미세고
    • 1,850
    • -1.49%
    • 체인링크
    • 4,615
    • +0.74%
    • 질리카
    • 16.7
    • +0.6%
    • 어거
    • 19,300
    • +3.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