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값, 9주째 하락세…하락지역 6곳→11곳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가격 하락세인 지역이 2배로 늘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0.07% 하락했으며, 신도시는 0.02%, 경기·인천은 0.01% 떨어졌다. 지난주 서울 25개 구 중 매매가격이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 주에는 11곳이 하락했다. 한 주 사이 약세를 기록한 지역이 2배가량 늘어난 셈이다.

수도권 전반적으로 정부 규제 부담에 매물이 늘어나고 있지만 거래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작년 말 정부의 3기신도시 후보지 발표 이후, 저가 매물을 기다렸던 수요층도 관망으로 돌아선 상황이다. 또한 향후 보유세 부담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주택자의 처분 매물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송파(-0.40%),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 노원(-0.04%) 순으로 하락했다. 송파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면서 거래 절벽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잠실동 트리지움과 엘스, 주공5단지가 1500만~5000만 원 떨어졌다. 강동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2000만~2500만 원, 고덕동 고덕IPARK가 1000만 원 하락했다. 강남은 개포동 일대에 있는 주요 재건축 아파트들의 매도자들이 버티기를 끝내고 본격적으로 매물을 내놓기 시작했다. 개포동 주공고층6·7단지와 LG개포자이 등이 2750만~9000만 원 내려갔다.

상대적으로 저평가 지역이던 강북권도 하락 대열에 동참했다. 성북은 석관동 두산이 1000만~3000만 원, 노원은 중계동 양지대림1차가 2750만 원 떨어졌다. 지난해 말부터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매수인과 매도인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점차 균열이 발생하는 모양새다.

신도시는 위례(-0.13%), 광교(-0.09%), 김포한강(-0.04%), 파주운정(-0.03%) 등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광명(-0.15%), 파주(-0.12%), 안산(-0.04%), 고양(-0.03%), 수원(-0.02%) 순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많이 상승했던 광명의 하락폭 두드러졌다. 광명은 하안동 주공3단지와 e편한세상센트레빌이 200만~1500만 원 내려갔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전세는 서울이 0.08% 하락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12%, -0.09% 변동률을 기록하며 하락폭이 크게 확대됐다. 서울은 강동과 성북에서, 신도시는 위례와 일산에서, 경기·인천은 군포와 광명에서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연은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하고 있어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계속 늘어날 때 가격 하락폭이 커질 수 있으므로 당분간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며 “1월 혹한기에 주택 거래까지 꽁꽁 얼어붙으면서 해빙(解氷)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