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청와대 행정관이 참모총장에 의견 얘기하는 건 월권…다 그렇게 하면 콩가루 집안"

김종대 정의당 의원 "청와대 전 행정관 자료 분실 장소는 술집 아닌 버스 정류장"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국군기무사의 게엄 검토건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 개최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국군기무사의 게엄 검토건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 개최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1일 정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를 분실한 장소와 관련해 "버스정류장이었다"고 말했다. 당초 술집이었다는 발언을 수정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바래다주면서 버스정류장까지 따라갔던 것 같다. 선배가 가는 걸 보고 집에 오면서 생각해 보니 가방이 없어 되돌아갔는데 없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정 전 행정관이 삼각지에 있는 술집에서 자료를 분실했다고 주장했고, 청와대는 김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다시 "제가 술집이라 표현했는데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밥집인지 술집인지 어느 장소에서 만났고, 거기까지는 이상이 없었다"면서 이후 버스정류장에서 자료를 분실한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수정했다.

이어 "책임 있는 당국자에게 어제 사실확인을 했다. 사실은 자기들도 오류를 바로잡지 못했다(고 했다)"면서도 '청와대 쪽에 확인한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는 "청와대 쪽이라고는 안 하겠다. 어쨌든 책임 있는 분"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이 사건을 처음부터 과소평가했다고 본다. 인사자료 분실은 군내 인사 체계를 뒤흔들 수 있는 중대한 사건"이라며 "청와대 인식에 문제가 있었고, (자료 분실 장소 등) 디테일도 잘못된 거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을 지낸 김 의원은 "청와대 행정관 수준에서 육군참모총장을 만나고 의견을 얘기했다는 것은 상당한 월권 내지 문란 행위"라며 "행정관이 수백명인데 다 그런 식으로 하면 콩가루 집안"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4,939,000
    • +12.21%
    • 이더리움
    • 398,600
    • +8.4%
    • 리플
    • 568
    • +3.27%
    • 라이트코인
    • 161,200
    • +0.06%
    • 이오스
    • 8,705
    • +3.32%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6.25%
    • 스텔라루멘
    • 171
    • +4.9%
    • 트론
    • 43.2
    • +0.23%
    • 에이다
    • 148
    • +1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400
    • +0.74%
    • 모네로
    • 123,900
    • -5.34%
    • 대시
    • 211,7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11,250
    • +4.45%
    • 163
    • +1.24%
    • 제트캐시
    • 134,500
    • +2.12%
    • 비체인
    • 10.3
    • -4.62%
    • 웨이브
    • 3,242
    • +1.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1
    • +1.06%
    • 비트코인 골드
    • 36,670
    • +6.87%
    • 퀀텀
    • 6,575
    • +31.52%
    • 오미세고
    • 3,183
    • +15.2%
    • 체인링크
    • 2,537
    • +9.35%
    • 질리카
    • 26.2
    • -0.38%
    • 어거
    • 29,310
    • +2.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