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ioS]젠큐릭스, '올해 1호'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

2019년 바이오텍 IPO 스타트.."4월 코스닥 상장 목표"

국내 체외·예후진단기업 젠큐릭스가 코스닥 이전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젠큐릭스는 지난 10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서와 감사보고서 등 필요서류 제출을 완료했다.

젠큐릭스는 지난 3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코스닥 이전상장 계획을 공시했으나 이후 상장예비심사 청구 일정을 3월로 한 차례 연기했다. 하지만 이날 상장예비심사 청구서 제출을 완료하며 당초 계획대로 증시 상장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젠큐릭스 관계자는 "청구서 제출 관련 규정 해석에 이슈가 있었으나 거래소와 협의 끝에 해소됐다"면서 "부득이하게 시간이 지체된 점 또한 공시가 번복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젠큐릭스는 이르면 4월 상장을 기대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이전상장 시기를 회사 사정에 따라 조율했을 뿐, 상장을 아예 철회하는 등 중대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공시 번복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추가 벌점 등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젠큐릭스는 유방암 예후 진단키트, 폐암 동반진단키트 등을 개발하는 국내 진단업체다. 유방암 예후진단 키트 'GenesWell BCT'는 2016년 국내 품목 허가를 받았다. 현재 국내 의료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신의료기술 심사를 받고 있다.

폐암 동반진단키트 'GenesWell ddEGFR Mutation Test'는 2017년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신의료기술로 인정됐다. 작년 11월 폐암치료제 타세바에 이어 타크리소 동반진단키트로 추가 허가됐다.

젠큐릭스는 작년 7월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이후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해왔다.

<저작권자 ⓒ 바이오스펙테이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